전체뉴스

Total News

아동기 학대 경험이 성인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로 이어진다.

입력 2017-09-06 15:15:53 수정 2017-09-06 15:15:5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요즘 '초등학생 폭행 사건', '청소년 살인사건' 등을 보면 피해자는 물론이고 피의자가 모두 10대 아이들이다. 성인이 저지른 범죄라고 해도 끔찍하고 무서운 상황인데 이 사건의 어린 아이들이 피의자라는 사실은 사회적으로 큰 충격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아이의 성장과정이 얼마나 중요한지 강조하고 있으며 최근 이를 뒷받침할만한 연구 결과가 주목을 받고 있다.

일산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승환 교수 연구팀은 2015년부터 2016년까지 2년간 정신건강의학과 진료 경험이 없는 일반인 153명을 대상으로 고주파 EEG검사를 시였으며 그 결과 아동기 외상 스트레스와 성인 ADHD및 주의력 결핍과 연관성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아동기 외상 경험 스트레스가 높은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주의력 결핍과잉 행동장애(ADHD) 확률이 약 1.5배 높게 나타났다는 것이다.

특히, 기존 연구들의 EEG검사에서 베타파의 감소가 부정적인 것으로 작용한 것과 다르게 아동기 외상 경험 스트레스가 높을수록 EEG 베타 파워가 약 1.2배 높게 나타나, 주의력결핍과 높은 상관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이는 베타파의 기능적 역할에 차이가 있음을 의미하며, 일반인 집단에서 베타파는 적응적인 인지적 능력에 영향을 미치는데 비해 아동기 외상 경험 스트레스가 높은 집단에서와 같은 특정 군에서는 부적응에 영향을 미친다고 해석할 수 있다.
ADHD주된 증상 중 주의력 결핍은 과잉 행동에 비해 그 예후가 좋지 않으며 성인기까지 지속되는 경향을 나타낸다. 이로 인해 ADHD를 겪는 성인들은 주의 산만이나 단기 기억력의 저하와 같은 증상들을 경험하며 대인관계 및 학업에 기능 손실을 호소한다.

이승환 교수는 “아동기 외상 경험 스트레스가 높은 사람이 주의력 결핍 및 향후 ADHD의 위험요소로 작용할 수 있어, 아동기 시절 외상 경험 스트레스에 대한 각별한 주의와 빠른 개입으로 향후 정신질환을 예방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추후, EEG검사에서의 베타파의 기능적 역할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을 통한 뇌 과학 원천기술 개발 사업,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 EEG biomarker 개발 연구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결과는 국제저널 신경과학 frontiers in Behavioral neuroscience 최신호에 게재됐다.










박미란 키즈맘 기자 parkmran@kizmom.com
입력 2017-09-06 15:15:53 수정 2017-09-06 15:15:53

#아동학대 , #과잉행동장애 , #ADHD , #연구결과 , #아동스트레스 , #EEG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