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예고 없는 죽음, 돌연사

입력 2017-09-26 10:32:12 수정 2017-09-26 10:33: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일교차가 클수록 면역력은 물론 건강에 유의해야 한다. 특히 돌연사는 더욱 주의. 돌연사는 연간 성인1,000당 약1명 정도에서 나타나며 전조증상이 있어도 막지 못한다. 또한 돌연사는 외상없이 예상하지 못한 상태에서 증상이 나타나며 증상이 발현되고 1시간 이내에 사망에 이른다. 이는 모든 연령대에서 발생할 수 있으나 40대 이후에서 발생률이 증가한다.

수일 또는 수개월 전부터 흉통, 호흡곤란, 두근거림, 피로감 등의 증상이 점점 심하게 나타날 수 있으나 돌연사를 예측할 수 있는 특이 소견은 아니다. 또 이러한 증상이 없는 경우도 적지 않다. 최근에는 부정맥에 의해 발생하는 돌연사의 고위험 요인으로는 협심증이나 심근경색과 같은 관상동맥 심장질환이 약 50%를 차지하며 심근병증, 심부전 등 구조적 심장질환도 있다. 또한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흡연 등이 관상동맥 질환 발병 위험도를 높힘으로써 돌연사 발생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일부에서는 비대심근병증, 심전도상에서 선천성 QT 연장 증후군, 우심실형성이상, 브루가다증후군등의 유전질환이 원인이 되기도 한다.

전문의 Q&A

Q 심장돌연사도 유전인가?
A 일정 부분 관여하는 경우도 있다. 급성 관상동맥질환으로 심장돌연사를 한 부모님이 있는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자녀가 비슷하게 발병할 가능성이 증가한다. 또한, 드문 질환이긴 하지만 돌연사와 관련된 유전 질환(비대심근병증, 선천성 QT 연장증후군, 우심실형성이상, 브루가다 증후군 등)도 있다.

Q 심장돌연사와 흡연과의 연관이 있는가?
A 심장돌연사의 주요 원인인 관상동맥 질환 예방을 위해 금연은 필수적이다. 흡연이 관상동맥 질환의 근본 원인인 죽상경화증(atherosclerosis)을 악화시키기 때문이다.

Q 심장돌연사 막을 수 있는 전조증상은 무엇인가?
A 없다. 흉통, 호흡곤란, 두근거림, 피로감이 수일 또는 수개월 전부터 있을 수 있으나 비특이적인 전조증상으로 이것으로 심장돌연사를 예방하긴 어렵다. 하지만, 이런 증상이 있을 때 심장질환이 있는지 확인해 보고 심장돌연사를 유발할 만한 기저 질환이 발견된 경우 적절한 치료와 생활습관을 개선을 통해 돌연사 발생 위험도를 감소시켜 볼 수 있다.

돌연사 예방&관리법
• 정기적인 건강검진으로 위험 요인 조기진단 관리하자.
• 균형있고 건강한 식생활을 통해 체중을 조절하자.
• 적절한 유산소 운동을 하자.
• 평상시 자신만의 스트레스 해소법으로 건강한 마음을 유지하자.
• 금연을 한다.

일산백병원 순환기내과 곽재진 교수












박미란 키즈맘 기자 parkmran@kizmom.com
입력 2017-09-26 10:32:12 수정 2017-09-26 10:33:05

#돌연사 , #돌연상예방 , #심장돌연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