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영화관 팝콘·콜라 세트 '나트륨・당류 폭탄'…"아이는 콜라 대신 물과 음료로 대체해야"

입력 2017-09-26 18:43:57 수정 2017-09-26 18:43: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영화관에 가면 빠질 수 없는 ‘팝콘과 콜라’ 세트의 당류 함량이 1일 영양성분 기준치의 72.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섭취 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서울시와 함께 지난 4~6월까지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3개사 영화관 9곳에서 판매하는 간식 8종, 81개 제품을 수거하여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을 통해 당류, 나트륨 함량, 열량 등을 검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일반 팝콘(대)와 달콤·카라멜 팝콘(대), 시즈닝 팝콘(대), 즉석구이 오징어(몸통), 즉석구이 오징어(다리), 나쵸, 핫도그, 프레즐 등 팝콘 3종, 스낵 5종이다.

조사결과 대용량 팝콘 세트(대용량 팝콘 1개, 콜라 2잔)를 2명이 먹을 경우, 1인당 섭취하는 평균 당류 함량은 1일 영양성분 기준치(100g)의 72.4%(72.4g)에 달했다.

특히 달콤·카라멜 팝콘 세트는 1인 섭취 당류 함량이 89.1g으로 당류 1일 영양성분 기준치(100g)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팝콘 세트의 나트륨 함량은 330.9mg으로 1일 영양성분 기준치(2,000mg)의 16.5%수준이었다.

팝콘 대용량 기준 당류 함량은 ‘달콤·카라멜 팝콘’이 53.4g으로 일반 팝콘(0.4g)보다 최대 13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팝콘 대용량 기준 나트륨 함량은 시즈닝 팝콘이 1,144.8mg으로 가장 높았고, 달콤·카라멜 팝콘이 200.5mg으로 가장 낮았다. 두 제품 간 나트륨 함량은 최대 5.7배 차이가 났다.

열량은 ‘달콤·카라멜 팝콘’(1,109kcal)이 ‘일반 팝콘'(629.4kcal)보다 1.8배 높아 팝콘 맛에 따라 당류, 나트륨, 열량에 큰 차이를 보였다.


스낵류 1개당 당류 함량은 ‘즉석구이오징어 몸통’(9.8g) > ‘핫도그’(9.4g) > ‘즉석구이오징어 다리’(8.2g) > ‘프레즐’(6.1g) > ‘나쵸’(4.1g)순이었다.


1개당 나트륨 함량은 ‘핫도그’(1.102.7mg) > ‘나쵸’(586mg) > ‘프레즐’(503.8mg) > ‘즉석구이오징어 다리’(390mg) > ‘즉석구이오징어 몸통’(387.5mg)순이었고, ‘핫도그’ 1개당 나트륨 함량은 1일 섭취기준치(2,000mg)의 절반이 넘는 55.1% 수준이었다.

소비자시민모임 관계자는 본지와 통화에서 “당류 섭취기준은 하루 총 섭취 열량의10~20%(2000kcal 기준 5~100g)을 권장하고 있다”며 “아이들의 경우 하루 총 섭취 열량이 낮기 때문에 당류 기준치를 초과할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당류는 콜라에서 섭취되는 부분이 많기 때문에 탄산음료 대신 물이나 아이 전용 음료를 먹이는게 좋다”고 조언했다.

이어 “당과 나트륨 검사 결과, 간식 종류에 따라 당과 나트륨 함량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나 영양성분을 고려한 간식 선택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영화관에서 소비자가 영양성분을 비교할 수 있도록 영화관 내에서 판매하는 간식류의 정확한 영양성분을 표시,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3대 영화관은 기존 영양표시 정보를 점검하여 보다 정확한 영양성분 정보를 제공하기로 하였으며, 영양표시 게시 위치를 관람객이 쉽게 볼 수 있는 위치로 옮기는 등 적극 개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류신애 키즈맘 기자 loveu@kizmom.com
입력 2017-09-26 18:43:57 수정 2017-09-26 18:43:57

#5살 이상 , #교육 , #헬스 , #이슈 , #임신 , #출산 , #팝콘콜라 , #나트륨당류폭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