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한국가스안전公 "여자는 출산‧휴직하니 뽑지마!" 점수조작까지

입력 2017-09-28 14:48:33 수정 2017-09-28 14:48:3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해 연간 출생아 수가 40만 6천300명으로 역대 최소로 19개월 연속 감소 추세로 출산절벽이 가속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출산장려정책을 펼치는 와중에 '여성은 출산과 육아휴직을 쓸 것' 이라며 공공기관의 기관장이 점수 조작까지해 여성을 채용하지 않았다는 점이 밝혀져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박기동(60) 전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이 면접 과정에서 여성 지원자를 의도적으로 탈락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합격권에 있던 여성 7명의 면접 점수를 조작해 불합격시킨 것이다.

청주지검 충주지청은 직원 채용 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해 여성 지원자를 집중 탈락시키고 업무 편의 제공과 승진 등을 대가로 금품을 받은 박 전 사장을 업무방해와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 전 사장은 2015년 1월과 2016년 5월에 있었던 사원 공개채용 과정에서 여성 합격자를 줄이기 위해 인사담당자 A씨 등 5명에게 면접 점수와 순위를 변경하도록 지시했다. 박 전 사장의 지시를 받은 인사담당자들은 면접 위원을 찾아가 기존에 작성한 면접평가표를 다시 작성하도록 요구했고 이를 인사위원회에 올려 직원을 뽑았다.

이런 방법으로 두 차례 공채 과정에서 모두 31명(남성 20명, 여자 11명)의 면접점수가 조작돼 면접에서 사실상 불합격 점수를 받은 남성 지원자 13명이 합격하고 합격권인 여성 지원자 7명은 불합격 통보를 받았다. 특히 면접에 올라온 여성 지원자 11명 전원의 점수를 낮춘 것으로 밝혀졌다.

박 전 사장은 평소 직원들에게 "여자는 출산과 육아휴직 때문에 업무 연속성이 단절될 수 있으니 (면접 점수를)조정해서 탈락시켜야 한다"고 말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채용 비리에서도 고득점을 받은 여성 지원자 7명의 면접 순위를 임의로 변경하는 방법으로 떨어뜨렸다.

박 전 사장은 면접 점수가 1배수 안에 들어 합격이 확실시되는 여성 지원자는 ‘Ⅹ’, 2배수 밖으로 예비 합격권에 들지 못한 남성 지원자는 ‘○’로 표시하고 화살표로 순위 변경을 지시했다.

면접 점수 순위 2위인 한 여성지원자는 8위로 순위가 낮아져 불합격됐고, 면접순위 5위인 남자 지원자는 3위로 순위가 올라가 합격하기도 했다. 박 전 사장은 2015년 1월 지인의 청탁을 받고 특정 지원자 3명이 합격권에 들도록 면접점수를 올려 주기도 했다.

조기룡 청주지검 충주지청장은 "시뮬레이션 결과 탈락한 여성 지원자 7명은 합격권이었다"며 "공정성이 담보돼야 할 공공기관 채용 과정에서 절차를 무시한 채 성별에 대한 개인적 편견에 사로잡혀 자의적으로 여성만을 탈락시킨 사례"라고 말했다. 공공기관은 ‘양성평등 채용 목표제’ 등을 통해 특정 성비가 합격자의 70%를 넘지 않도록 돼 있다. 가스안전공사의 경우 직원 1341명 중 여성은 15%(199명)에 불과했다.

조혜경 성인지정책연구소 대표는 "정부가 여성 채용의 문턱을 낮추는 양성평등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와중에 공공기관의 대표가 나서 여성을 의도적으로 배제했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공공기관장 임명 시 양성평등 의식에 대한 자질검사와 함께 이번 사태가 공공기관 전체의 문제는 아닌지 철저히 조사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박 전 사장은 이사로 재직하던 2012∼2014년 용역계약 체결과 직원 승진 대가로 1억3310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으며 검찰은 박 전 사장의 지시를 받고 채용 비리에 가담한 가스안전공사 인사부 직원들과 박 전 사장에게 뇌물을 준 9명은 불구속 기소했다. 그는 각종 비리가 드러나면서 지난 19일 사장에서 해임됐다.

사진: 한경DB, 한국가스안전공사

송새봄 키즈맘 기자 newspring@kizmom.com
입력 2017-09-28 14:48:33 수정 2017-09-28 14:48:33

#가스안전공사 , #출산 , #채용 , #박기동 , #육아휴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