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이수근 아내, 임신중독증으로 신장장애2급… "엄마 아프지 않게 기도"

입력 2017-10-30 16:05:59 수정 2017-10-30 16:05: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개그맨 이수근의 아들 태준과 태서가 엄마를 향한 효심을 내비쳐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JTBC '나의 외사친'에서는 이수근과 그의 두 아들이 부탄에서 겪고 있는 일상을 영상통화를 통해 엄마에게 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아들 태준은 통화 중 "엄마, 저희가 갈 때까지 건강하세요. 엄마가 아프지 않게 오늘 밤 자기 전에 기도할게요"고 말했다. 이수근 역시 "입맛이 없어?"라며 아내에 대한 걱정을 드러냈다. 특히 얼굴이 부었다며 화면에 나오는 것을 피하는 아내에게 "그래도 예쁘다"고 말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잠 들기 전, 태준은 부탄에서 사귄 '외사친' '도지'가 과학자를 꿈꾸고 있다는 사실을 떠올리며 "도지가 과학자가 되면 연락해야겠다. 연락해서 엄마 아픈 거 낫게 해달라고 부탁해야겠다"고 얘기해 이수근을 뭉클하게 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수근은 "태준이는 이제 엄마가 아픈 걸 인지하는 것 같다. 콩이 신장에 좋다는 말을 듣고는 외할아버지에게 전화를 걸어 '콩을 좀 구해달라'고 했다더라. 대견한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이수근은 과거 한 방송에서 "아내가 둘째를 갖고 임신중독증에 걸렸는데 병원에 늦게 가 신장이 이미 망가져서 수술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고 전했다. 그는 "바로 수술을 해야 하는 상황이었지만 아이 때문에 수술을 하지 못했고, 이후 장인어른이 아내를 위해 신장이식을 해줬다”라면서 아내의 투병사실에 대해 밝혔다. 이어 "현재 아내는 신장 장애 2급으로 최악의 몸 상태다”라고 설명해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다행히 이수근의 아내 박지연씨는 그간 꾸준히 치료를 받아와 상태가 많이 호전된 상태로 알려져있다.

사진: JTBC<나의 외사친> 방송 캡쳐

송새봄 키즈맘 기자 newspring@kizmom.com
입력 2017-10-30 16:05:59 수정 2017-10-30 16:05:59

#나의외사친 , #이수근 , #이수근아내 , #임신중독증 , #신장장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