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우울한 ‘외동’ 사실로…형제 있는 아이보다 우울·자살 위험↑

입력 2017-11-23 15:29:31 수정 2017-11-23 15:29:3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외동인 경우 형제·자매가 있는 또래보다 우울증과 자살시도 등 부정적인 감정·행동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교실 이정권 교수팀이 2015년 제11차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조사의 자료를 이용해 중ㆍ고등학생 6만 8043명의 형제 유무와 우울증·자살 시도와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다.

연구팀에 따르면 실험에 참여한 청소년 23.6%는 지난 1년 동안 2주 내내 일상생활을 중단할 정도의 슬프거나 절망감을 느낀 우울증상이 있었다. 청소년 10명 중 2명 이상이 우울감을 느꼈다는 의미다.

우울감 등 부정적인 감정은 형제, 자매 유무와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자료를 분석한 결과 우울증상이 없는 그룹에서 외동 비율은 12.8%였지만 우울증상이 있는 그룹에선 외동 비율이 20.4%였다.

연구팀은 “국내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기존 연구를 살펴보면 외동 학생의 스트레스, 우울 경향이 높았다”며 “우울증은 청소년 자살 시도의 가장 큰 위험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연구 대상이 된 청소년의 2.4%는 지난 1년 동안 자살을 시도한 적이 있다고 대답했다.

연구팀은 “형제가 있는 것은 가족 수가 많은 것으로 고립감을 감소시키고 사회적 지지를 증가시켜 자살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1932년 대상관계이론가 클라인(Klein)에 의하면 형제는 서로에게 사회적 지지를 제공하여 스트레스, 우울, 자살을 예방하는 효과를 보인다. 30년간 시행한 한국 외의 전향적 연구에서는 유아기 형제간 지지 효과가 성인에서 우울증 유병률을 낮춘다는 연구가 있었고, 다른 연구에서는 심지어 부모의 지지 효과보다도 더 연관성이 높았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 출생아 중 외동의 비율은 1981년 7%에서 2015년 14%로 급증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류신애 키즈맘 기자 loveu@kizmom.com
입력 2017-11-23 15:29:31 수정 2017-11-23 15:29:31

#25-36개월 , #임신 , #출산 , #헬스 , #이슈 , #외동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