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유방암, X-ray만으로 진단 가능?…본인 조건 고려해야

입력 2017-12-23 13:09:47 수정 2017-12-23 13:10:4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보건복지부의 발표에 따르면 최근 4년간 국내 암 발생자 수는 꾸준히 감소 추세나 유방암은 오히려 4.3%p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고 있음에도 추후 질환이 발견되는 경우가 있어 건강검진에 대한 불신, 불규칙적인 건강검진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그 전에 짚어야 할 사항이 있다. 건강검진이라 하더라도 개인이 선택한 항목이나 검사 내용에 따라 발견 할 수 있는 질환에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유방 검사의 경우 많은 여성들이 건강검진 시 유방 X-ray 검사를 받았다는 이유로 유방의 건강을 지킬 수 있다고 믿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절반만 맞는 이야기다.

X-ray는 장비의 특성 상 구성성분이 미세석회인 암을 찾아내는데 우수한 검사다. 석회화 병변 발견에 있어서는 가장 우수한 검사 방법으로 이 부분 만큼은 초음파나 MRI도 그 역할을 대신 할 수 없을 정도로 탁월하다.

하지만 석회화로 인한 병변 이외의 이상 소견에 대해 모든 것을 완벽하게 잡아낸다고 단언 할 수는 없다. 따라서 X-ray 검사 이외에 추가적으로 진행하는 것이 초음파 검사다.

유방 초음파 검사는 초음파를 이용하므로 방사선 노출 위험이 전혀 없고, 실시간으로 나오는 영상을 통해 효과적인 종괴 검사가 가능하다. 이러한 특징 때문에 혹 모양으로 나타나는 암을 진단하는데 있어 우수하다는 게 유방 초음파 검사의 특징이다.

정홍규 세란병원 외과 유방 클리닉 과장

정홍규 세란병원 외과 유방 클리닉 과장은 "검사 항목에 따라 발견할 수 있는 신체 이상이나 질환의 종류가 달라질 수 있다"며 "특정 신체 부위가 중복되더라도 본인의 조건을 고려해 다양한 종류의 검사를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고려할 항목은 ▲자시의 현재 몸 상태 ▲가족력 ▲주변 환경이다.

정 과장은 이어 "다양한 검사와 함께 정기적인 검사 역시 중요하다. 건강검진을 통해 지속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좋으며, 질환이 의심되거나 특정 증상이 반복될 때에는 전문가의 조언을 받아 정밀 검사를 하는 것이 건강을 지킬 수 있는 가장 올바른 방법이다"라고 덧붙였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7-12-23 13:09:47 수정 2017-12-23 13:10:48

#정홍규 , #세란병원 , #유방암 , #초음파 , #유방클리닉 , #암 , #정기검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