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행안부, 소방장비 노후한 곳에 소방안전교부세 더 많이 지원

입력 2018-01-03 09:26:07 수정 2018-01-03 09:26: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제천 한 스포츠센터 건물에서 화재 진압과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2018년도 시도별 소방안전교부세 교부액 총 41726000만원을 29일 전국 시·도에 통보했다.


이는 전년 대비 약 9.1% 감소한 금액으로 담배 반출량의 세입추계가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소방안전교부세는 용도별로 특수수요인 소방헬기 보강(230억원, 서울부산) 및 안전체험관 건립(185억원, 7개 시도)415억 원을 투입하고, 나머지 3,7576000만원은 노후부족 소방장비 교체보강, 소방 및 안전시설 확충, 안전관리 강화 등에 투입한다.

특수수요를 제외한 시도별 평균 교부액은 약 221억 원으로, 총액 감소에 따라 지난해(259억원) 대비 38억원(14.7%)이 감소했다.

교부액 최고 시도는 경기(4056000만원), 서울(2746000만원), 경남(269억원) 순으로, 경기서울의 경우 노후부족 소방장비 교체보강 부분에서 타 시도에 비해 월등히 투자소요가 높았다. 경남의 경우는 소방관련 정책사업비 투자를 늘려 소방시설 확충노력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교부액 최저 시도는 세종(637000만원), 대전(1535000만원), 울산(1837000만원) 순으로, 타 시도에 비해 주력 소방차량, 주요 구조구급장비 등 노후부족 소방장비 투자 소요가 적은 것이 영향을 미쳤다.

이는 노후부족 소방장비 개선소요(18%)소방시설 확충노력률(16%)소방안전교부세 적정사용률(10%) 등 교부액 산정시 반영비율이 높은 지표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 장관은 앞으로 소방과 안전을 위한 사업에 더 확대 투자하고, 소방 및 안전시설 확충안전관리 강화 등 투자소요가 많은 시도에 대해 소방안전교부세 등 중앙정부 지원이 더 많이 되도록 지속적으로 제도를 개선발전시켜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사진:한경DB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1-03 09:26:07 수정 2018-01-03 09:26:07

#소방안전교부세 , #행정안전부 , #소방장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