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권익위, 과잉진료, 나이롱환자 등 집중단속···보상금 최대 30억

입력 2018-01-12 10:50:10 수정 2018-01-12 10:50: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의료분야 부패를 근절하기 위한 집중신고기간을 3개월간 운영한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는 이달 15일부터 415일까지 3개월간 사무장병원, 보험사기 등 의료분야 부패 및 공익침해에 대한 집중신고기간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국민권익위는 과잉진료나 속칭 나이롱환자등 의료분야 부패가 국민의 건강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건강보험 재정의 건전성을 저해하는 등 부정적 영향이 심각하다고 판단해, 집중신고기간 운영을 통해 각종 부패행위를 적발하고 제도를 개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신고대상은 고용의사의 명의를 빌려 개설한 일명 '사무장병원'부터 '나이롱환자' 유치 등 과잉·허위진료를 통한 보험사기, 요양급여 부정수급, 의약품 리베이트 등 의료분야의 부패행위 및 공익침해 행위다.

신고대상은 개인이 투자수익을 목적으로 고용의사의 명의를 빌려 개설한 사무장병원유치 등 과잉·허위진료를 통한 보험사기의약품 리베이트의료법·국민건강보험법 등 관련법 위반 요양급여 부정수급 등 의료 분야 부패행위 및 공익침해 행위 모두 포함한다.

신고접수는 국민콜(110) 또는 부패·공익신고전화(1398), 권익위 홈페이지(www.acrc.go.kr), 국민신문고(www.epeople.go.kr), 방문·우편 등을 통해 한다.

접수된 신고는 국민권익위의 사실관계 확인 후 경찰청, 복지부, 지자체, 건보공단 등 수사감독기관에 수사의뢰하는 등 관계기관과의 공조를 통해 처리할 계획이다.

국민권익위는 신고접수 단계부터 철저한 비밀보호와 신분보장, 불이익 사전예방, 신변보호를 통해 신고자가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보호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의료분야 특성상 내부신고가 많을 것으로 보고 불법행위에 가담했더라도 처벌이 감면되도록 책임감면을 적극 적용하고 신고에 따라 부당이익이 환수되는 등 공익에 기여하는 경우 최대 30억원의 보상금 또는 최대 2억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국민권익위는 이번 신고기간을 통해 부패 빈발지역과 유형이 드러나면 실태점검을 실시하고 유관기관과 정보를 공유해 반부패 제도개선으로 연계할 계획이다.

국민권익위 허재우 신고심사심의관은 의료분야 부패공익침해는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위반행위가 발생하는 고질적 부패취약분야, “내부신고가 아니면 적발이 어려운 만큼 신고자 보호보상을 강화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1-12 10:50:10 수정 2018-01-12 10:50:10

#집중신고 , #사무장병원 , #나일롱 환자 , #과잉진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