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재산피해·가정폭력 고통받던 304명···주민번호 바꾸다

입력 2018-01-15 13:32:00 수정 2018-01-15 13:3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주민등록번호 유출로 재산피해와 가정폭력, 데이트 폭력 등으로 고통 받던 304명이 주민등록번호를 바꿨다.

주민등록번호 변경이 가능해진 지난해 5월부터 현재까지 주민등록번호 유출로 고통받던 총 304명의 국민이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주민등록번호를 변경한 것으로 집계됐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에 따르면, 주민등록번호 변경이 가능해진 지난해 5월부터 이달 11일 기준 총 810건의 변경신청이 접수됐다. 이에 따라 변경위원회는 총 14차례의 회의를 개최해 496(접수건의 61.2%)을 심의, 304건을 인용하고 186건을 기각, 6건을 각하 결정했다.

변경신청 접수현황을 보면, 총 접수건의 절반 이상인 484(59.8%)이 위원회 출범 직후인 6~7월에 집중됐다. 신청 사유는 재산(604, 74.6%), 가정폭력(90, 11.1%), 생명신체 피해(86, 10.6%)가 전체 접수건의 96%이상이었다.

도별로는 서울이 207(25.6%), 경기도가 187(23.1%)으로 수도권 지역이 가장 많았고, 부산 63(7.8%), 대구인천충남경남 각 42(5.2%)으로 시도별 주민등록 인구수에 비례하는 양상을 띠었다.

주민등록번호 변경으로 인용 결정된 304건에 대한 사유로는 신분도용사기전화 등으로 인한 재산 피해가 198(65.1%)으로 가장 많았고, 가정폭력으로 인한 피해 63(20.7%), 폭행감금데이트폭력 등으로 인한 생명신체상의 피해 33(10.9%), 성폭력 등의 피해 10(3.3%) 순이었다.

그 외 변경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186건은 주민등록번호 유출에 대한 입증 미비, 통상의 거래에 사용되는 주민등록번호 제공으로 인한 막연한 피해 우려, 그리고 주민등록번호 유출 없이 이루어진 사기 등으로 법령에서 정하는 요건에 해당하지 않아 기각 결정됐다. 이외의 6건은 기타 피해자 본인 사망, 신청 취하 등의 사유로 각하 결정됐다.

홍준형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 위원장은 운영과정에서 발견되는 제도의 미비점을 지속, 수정보완해 나가되, 구체적인 피해 사례도 국민들에게 널리 알려, 주민등록번호 유출로 인한 피해를 예방함으로써 국민들의 권익을 보호하는데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1-15 13:32:00 수정 2018-01-15 13:32:00

#주민등록번호 변경 , #주민번호 , #재산피해 , #가정폭력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