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골든슬럼버’ 강동원, 7년전 부터 공들인 영화

입력 2018-01-17 15:53:08 수정 2018-01-17 15:53: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강동원이 '골든슬럼버' 작품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골든슬럼버'(노동석 감독)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노동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강동원, 김의성, 김성균, 김대명이 참석했다.

영화 골든슬럼버에서 김건우 역을 맡은 배우 강동원은 시나리오를 집어든 이유에 대해, "7년 전 처음 원작을 접하고 한국에서도 리메이크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졌다. 제작사 영화사 집 대표에게 바로 '골든슬럼버' 리메이크를 제안했다. 특별히 내가 한 역할은 없지만 시나리오가 나오면 같이 논의하고 아이디어를 냈다"고 말했다.

이어, 극을 맡고 연기를 하는 과정에서의 고민을 털어 놓기도 했다.
극 전체를 이끌고 가는 인물로서 어떻게 해야 관객이 지루하지 않고 볼 수 있는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 “건우라는 인물에게 감정을 몰입해서 관객이 잘 느낄 수 있게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2010년 개봉한 일본의 동명 영화를 리메이크한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작품으로 오는 214일 개봉예정이다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1-17 15:53:08 수정 2018-01-17 15:53:08

#강동원 , #골든슬럼버 , #도주극 , #영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