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슈뢰더 前 독일총리, 한국여성 김소연씨와 연인 공식발표

입력 2018-01-19 09:51:15 수정 2018-01-19 10:31: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게르하르트 슈뢰더(74) 전 독일총리가 27살 연하인 한국여성 김소연(47) 씨와 연인관계를 공식화했다.

독일 일간지 빌트 등 현지언론 보도에 따르면, 슈뢰더 전 총리와 김소연 씨는 독일 잡지 분테와의 인터뷰에서 조만간 한국을 방문해 서로의 관계에 대해 공개적으로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분테는 슈뢰더 전 총리와 김소연 씨가 창덕궁에서 다정하게 포옹을 한 사진을 표지에 실었다.

도리스 슈뢰더 쾹프의 페이스북



두 사람의 교제 사실은 지난해 9월 슈뢰더 전 총리와 이혼소송 중이던 네 번째 부인 도리스 슈뢰더 쾹프가 페이스북을 통해 밝히면서 알려졌다. 2015년부터 슈뢰더와 별거 중인 도리스는 지난해 9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해 헤어졌고 헤어진 이유 중 하나가 김 씨였다"는 글을 올렸다.

슈뢰더 전 총리와 김 씨는 한국에서 결혼 발표를 할 가능성도 있다고 독일 언론들은 전했다.

김소연 씨는 슈뢰더 전 총리와 2년여 전 열린 국제경영자회의를 통해 만났으며, 그의 통역사 역할을 해왔다. 또 지난해 출판된 슈뢰더 전 총리 자서전의 한국어 번역과 감수도 맡았다. 그녀는 독일에서 대학을 졸업했으며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州) 경제개발공사 한국대표부 대표를 맡고 있다.

김소연 씨는 "한국은 나의 고향이며 독일은 슈뢰더의 집이자 중심"이라며 슈뢰더 더 전 총리와 함께 독일과 한국을 오가며 지낼 것을 시사했다.
송새봄 키즈맘 기자 newspring@kizmom.com
입력 2018-01-19 09:51:15 수정 2018-01-19 10:31:11

#김소연 , #슈뢰더 , #게르하르트 슈뢰더 , #독일 전총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