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먹는 ‘로타 백신’ 타제품과 교차접종 안돼

입력 2018-01-19 11:28:09 수정 2018-01-19 11:28: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백신 접종 전후 유의사항 등을 담은 로타바이러스 백신 안내문을 전국의 보건소 및 의료기관 등에 배포했다고 19일 밝혔다.

로타바이러스 백신은 생후 6주부터 만 8개월 미만의 아기들에게 접종하며 생후 6주 이상의 영아에서 로타바이러스에 의한 위장관염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국내 허가된 로타바이러스 백신은 생후 2, 4개월에 2회 접종하는 로타릭스와 생후 2, 4, 6개월에 걸쳐 3회 접종하는 로타텍으로 2종이다. 모두 입으로 먹는 경구 투여 방식으로 접종한다.

백신 접종 시 아기가 토하거나 뱉어내어 권장량을 투여하지 못한 경우 다시 투여하지 말고 백신 투여 일정에 따라 남은 접종횟수를 완료한다. 접종 후에는 접종한 제품의 이름을 접종수첩등에 기록하고 다른 회사 제품으로 교차접종하지 않도록 한다.

접종 후에는 30분간 의료기관에서 머물면서 이상사례가 나타나는지 살피고 귀가 후에도 3시간 이상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한다. 접종 후 최소 3일 동안 관심을 가지고 몸 상태를 관찰하여 고열,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 평소와 다른 증상이 나타나면 의사 진료를 받아야 한다.

접종 후 10일간 백신을 접종받은 아기의 분변을 통해 보호자가 로타바이러스에 노출될 수 있으므로 보호자는 기저귀를 갈아줄 때 꼭 손을 씻고 위생에 주의해야 한다.

로타바이러스는 분변에 있는 바이러스가 손에 묻어서 입을 통해 감염되고 일상생활에서의 장난감, 가구와 같은 매개물을 통해 퍼진다.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구토와 발열 증상이 나타나고 설사 등에 증상이 나타난다. 유아의 경우, 탈수가 심해지면 사망할 수도 있으므로 적절한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백신에 대해 올바로 알고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필요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1-19 11:28:09 수정 2018-01-19 11:28:09

#로타 백신 , #예방접종 , #로타바이러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