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신한금융-여가부' 맞손…3년간 240억 지원

입력 2018-01-26 11:16:00 수정 2018-01-26 12:07: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 직업훈련 참여 시 최대 90만 원 지급
맞벌이가정 초등돌봄 공동육아나눔터 150개소 설치 지원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이 새일센터 직업교육에 참여할 경우 월 30만 원씩 3개월간 최대 90만 원의 교육 참여수당을 지급받을 수 있게 된다.

여성가족부와 신한금융그룹은 26일 오전 11시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신한은행 본점회의실에서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 및 초등돌봄 공동육아나눔터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향후 3년간 240억 원을 지원하는 획기적 협력방안을 내놓는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여성가족부는 신한금융그룹과 함께 저소득, 여성가장, 장애인 등 취약계층여성을 대상으로 3년 간 총 15,000명에게 150억 원을 제공하며 사회복귀를 지원한다. 취약계층 여성이 전국 155개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직업교육훈련에 참여하고 출석률이 80% 이상인 경우, 최대 90만 원의 참여수당을 지급한다.

여성가족부는 지난 2009년부터 육아·가사 등으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에게 '여성새로일하기센터(새일센터)'를 통해 직업상담, 구인·구직 관리, 직업교육훈련, 인턴십, 취업 후 사후관리 등을 지원해오고 있으며 이번 사업추진을 위해 중앙새일지원센터에 전담인력이 별도로 채용되며, 신청자 자격요건 확인, 취약계층 참여자 발굴 및 전반적인 지원업무를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연간 30억씩 3년 간 90억 원을 들여 맞벌이가정 초등학생 자녀의 방과후 돌봄서비스 제공을 위한 공동육아나눔터 확대도 지원한다.

특히 경력단절여성의 사회복귀를 뒷받침하고 증가하는 맞벌이가정의 방과 후 돌봄 공백을 해소하기 위해 ‘초등돌봄 공동육아나눔터’를 3년 간 150개소 설치할 계획이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번 업무협약은 여가부 출범 이래 신한금융그룹과 맺는 최초의 협약이자 이례적으로 큰 규모의 민관협력이다"라며 "경력단절여성이 빠른 시일 내 양질의 일자리로 복귀할 수 있는 고용환경과 경력단절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양육친화적인 사회환경을 조성해 나가 이를 통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 삶의 변화를 만들어 내겠다"고 포부를밝혔다.

송새봄 키즈맘 기자 newspring@kizmom.com
입력 2018-01-26 11:16:00 수정 2018-01-26 12:07:30

#경단녀 , #직업교육 , #교육참여수당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