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웰빙맘 프로젝트] '뻐근한 어깨' 동결견(오십견) 다스리기

입력 2018-01-31 11:45:24 수정 2018-01-31 13:21:3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십견은 중년에게 자주 발생하는 어깨 질환으로 50세 전후로 나타난다고 해서 이와 같이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보통 노화로 관절이 약해져 발생하는 질환으로 인식이 되었다가 최근에는 나이와 무관하게 발생하면서 오십견보다는 어깨가 어는 듯이 굳는 증상을 따서 '동결견'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동결견의 대표적인 증상은 바로 어깨가 굳어져서 활동에 제약이 발생하는 것입니다. 어깨와 팔이 뻣뻣하게 굳어져 움직일 때마다 통증을 느끼게 되는데, 팔을 들어 올리지 못하는 것은 물론이고 숟가락을 들거나 세수를 하는 등의 가벼운 동작조차 어려워져서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게 됩니다. 특히 밤에 잘 때 어깨나 팔을 쓰지 않는데도 통증이 심해 수면 장애가 동반되기도 합니다.

동결견은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이지만 원인이 명확하지는 않습니다. 갑상선 질환, 심장 질환, 경추 질환, 당뇨병 등의 영향을 받기도 합니다. 어깨를 무리하게 사용하거나 반대로 운동량이 과도하게 부족한 것, 잘못된 습관으로 인한 관절의 손상 등이 영향을 줄 수도 있습니다.

동결견은 다른 특별한 문제가 없다면 시간이 지나면서 서서히 회복됩니다. 다만 스트레칭이나 운동 등으로 꾸준히 손상 부위를 단련하고 회복시켜야 합니다. 통증 때문에 운동이 꺼려질 수 있지만 무리하지 않는 범위 안에서 적극적으로 운동을 해야 어깨를 쓸 수 있는 가동 범위도 서서히 넓어지게 됩니다.

동결견으로 어깨 통증이 심할 때는 지압도 효과적입니다. 새끼손가락에서 시작해 팔의 안쪽을 따라 올라가 겨드랑이를 지나고 어깨의 견갑골 위를 거친 뒤 '소장경'이라고 하는 귀 밑까지 골고루 빠짐없이 마사지하면 어깨 통증을 줄일 수 있으며 동결견의 예방에도 도움이 됩니다. 또한 평상시 목과 어깨를 자주 스트레칭하고 뭉친 근육을 풀어주고 혈액 순환을 촉진해주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강황은 뭉친 것을 풀어주고 혈액 순환 촉진에 효과적이기 때문에 동결견으로 인한 어깨 통증의 감소에 도움이 됩니다. 항산화 성분도 풍부해서 염증 해소에도 좋습니다. 다만 강황은 뜨거운 성질을 갖고 있기 때문에 몸에 열이 많은 사람들에게는 좋지 않으며 몸이 차고 어깨가 자주 결리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됩니다.

동결견으로 통증이 있을 때는 더운 찜질을 하면 도움이 됩니다. 하루에 2~3번씩 한 번 할 때마다 10분씩 찜질을 하면 통증을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다만 더운 찜질을 할 때 당뇨병이 있는 경우라면 신경의 감각이 떨어져서 자칫 화상을 입을 수도 있기 때문에 주의해서 찜질을 해야 합니다. 그리고 아주 극심한 통증에는 더운 찜질보다는 냉찜질이 통증을 가라앉히는데 도움이 됩니다.

김소형 한의학 박사
입력 2018-01-31 11:45:24 수정 2018-01-31 13:21:37

#동결견 , #프로젝트 , #웰빙맘 , #오십견 , #헬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