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내달부터 간·담낭 등 상복부초음파 보험 적용 범위 전면 확대

입력 2018-03-15 10:04:15 수정 2018-03-15 10:04: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상복부 초음파 보험 적용 범위를 전면 확대됨에 따라 의료비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보건복지부는 그간 4대 중증질환(, 심장, 뇌혈관, 희귀난치) 의심자 및 확진자 등에 한해 제한적으로 적용 됐던 상복부 초음파 보험 적용 범위를 전면 확대한다고 밝혔다.

오는 4월부터 간·담낭·담도·비장·췌장의 이상 소견을 확인하는 상복부 초음파 검사 급여화 확대로 B·C형 간염, 담낭질환 등 상복부 질환자 307만 여 명의 의료비 부담이 평균 616만원에서 26만원 수준으로 크게 경감될 것으로 전망된다.

상복부 초음파는 일반적으로 상복부 질환이 의심될 경우 검사하는 일반초음파와 간경변증, 간암, 간이식 등 중증환자 상태를 검사하는 정밀초음파로 구분된다.

일반초음파는 의사의 판단 하에 상복부 질환자 또는 의심 증상이 발생하여 검사가 필요한 경우 보험이 적용되고, 정밀초음파는 만성간염, 간경변증 등 중증질환자에 대해 보험이 적용된다. 이후 새로운 증상이 있거나, 증상 변화가 없더라도 경과관찰이 필요한 고위험군 환자의 경우 추가 검사에 대해서도 보험이 적용된다.

, 초음파 검사 이후 특별한 증상 변화나 이상이 없는데 추가 검사를 하는 경우는 본인부담률이 80%.

복지부는 상복부 초음파는 검사와 판독의 전문성이 고도로 요구되는 점을 감안하여 의사가 직접 실시하는 경우에만 보험 적용을 하고 수가를 산정할 수 있도록 하여 검사의 질적 수준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필요한 초음파 검사가 증가하지 않도록 의료기관 적정성 평가 실시, 노후·중고 장비 등 질 낮은 장비에 대한 관리 강화도 추진할 예정이다.

정부는 상복부 초음파 보험 적용을 시작으로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모든 초음파 검사에 대해 보험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며, 올해 하반기에는 하복부 초음파 검사도 보험을 적용할 예정이다.

사진:한경DB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3-15 10:04:15 수정 2018-03-15 10:04:15

#상복부초음파 보험 적용 , #급여화 확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