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은행 유휴점포 활용한 중소기업 공동 직장어린이집 첫 개원

입력 2018-04-05 14:01:00 수정 2018-04-05 14:0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고용노동부는 은행 점포의 유휴공간을 활용한 중소기업 직장어린이집인 'IBK 남동사랑어린이집'4일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인천 남동구 소재 IBK기업은행 남동공단지점에서 중소기업 근로자가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는 직장어린이집인 'IBK 남동사랑어린이집' 개원식을 가졌다.

근로복지공단과 IBK기업은행이 '중소기업 공동직장어린이집 설치 MOU' 체결 후 개원하는 첫 번째 어린이집으로 최근 은행의 지점 통폐합에 따라 유휴점포를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중소기업 공동 직장어린이집으로 제공한 첫 사례다.

근로복지공단은 설치비(12억원)와 함께 보육교사 인건비, 어린이집 운영비를 매월 지원하며, IBK 기업은행은 은행유휴 건물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설치비 및 운영비용을 부담한다. 인천시는 설치비 중 2억원 범위 내 기업부담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참여 중소기업의 한 학부모는 직장어린이집은 대기업만 다닐 수 있는 곳이라 생각했는데, 막상 이렇게 좋은 시설에 우리 아이를 보내게 되니 맘 놓고 아이를 맡기고 일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고용노동부 김영주 장관은 중소기업이나 비정규직 노동자는 생계를 위해 맞벌이를 할 수 밖에 없어 어린이집은 너무나 필요한데 대기업 중심의 기존 직장어린이집과 저소득층 중심의 국공립 어린이집은 이러한 수요를 충족하기에 어려움이 있다. “ 대기업이 중소기업과 함께 공동의 직장어린이집을 설립한 이번 ‘IBK 남동사랑어린이집은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격차를 줄이고 상생협력을 실천하는 사례로 매우 의미 있고 감사한 일이다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금년부터 추진하는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을 통해 중소기업과 비정규직 노동자가 맘 편히 아이를 맡기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개원식에는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조동암 인천부시장,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4-05 14:01:00 수정 2018-04-05 14:01:00

#유휴점포 공헌 , #공동 직장어린이집 , #중소기업 공동직장어린이집 , #사회공헌활동 , #IBK기업은행 , #IBK 남동사랑어린이집 , #개원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