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가정의 달 황금연휴에 떠나는 여행, 기내 반입 가능한 유모차 규정은?

입력 2018-04-17 11:18:00 수정 2018-04-17 11:49:2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5월 8일 어버이날이 한 달 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어버이날을 법정 공휴일로 지정하겠다'고 한 공약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올해부터 5월 8일이 법정공휴일이 될 경우, 5월 5일 어린이날을 시작으로 일요일과 대체공휴일에 이어 4일 '황금연휴'가 가능하게 된다.

연휴에 어린이날과 어버이날이 모두 포함되면, 가족여행을 가는 가정도 많아질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아기가 있는 집에서는 비행기를 타야 하는 가족 여행 시 기내 유모차 반입 가능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하지만 막상 반입되는 기준을 검색해보면 기준과 경험담이 제각각이다. 기내 반입이 가능한 유모차는 어떤 제품일까.

유모차의 통상적인 기내 반입 기준은 기내 반입이 허용되는 수하물의 크기를 따른다. 기내 반입이 가능한 수하물의 크기는 항공사마다 다를 수 있고, 항공기의 기종에 따라 다소 유동적으로 적용한다. 특정 항공사에서는 유모차에 한해 특별 규정을 마련해놓는데, 일자로 완전히 접히는 우산형 폴딩이 가능한 유모차라면 가로 100㎝, 세로와 높이 각 20㎝까지 반입을 허용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여행 전 미리 항공사에 유모차 반입 기준을 문의해보는 것이 좋다.

기내 반입 가능한 유모차로 잘 알려진 유모차 중 하나인 TG(타보) 유모차는 폴딩이 가능하고 이동이 편리하다. 절충형, 휴대형 유모차들은 작은 사이즈를 장점으로 내세우다 보니 아이가 불편함을 느낄 수도 있는데, TG(타보) 유모차는 시트가 넓고 높은 데다가 95°에서 170°까지 각도 조절이 가능해 아이가 장시간 여행 중에도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TG(타보) 유모차는 이용 가능 기준이 지탱 가능한 하중인 20kg이 기준이 되므로 아기가 많이 자랐더라도 유모차에 태울 수 있어 상황에 따라 유용하게 사용된다.

타 유모차보다 회전축이 3배 정도 되어, 핸들링에 대한 입소문이 자자하며, 통풍 기능이 훌륭하고 AS 시스템 또한 잘 구축되어있는 TG(타보) 유모차와 함께라면 이번 연휴에는 아이와도, 부모님과도 함께하는 편안한 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박재현 키즈맘 기자 wogus9817@kizmom.com
입력 2018-04-17 11:18:00 수정 2018-04-17 11:49:28

#어버이날 , #황금연휴 , #어버이날 공휴일 , #문재인대통령 어버이날 공약 , #기내반입 유모차 규정 , #절충형 유모차 , #휴대형 유모차 , #타보TG , #타보 , #기내반입 유모차 타보 , #타보유모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