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올해부터 매년 5월 10일은 '한부모가족의 날'

입력 2018-05-09 14:11:58 수정 2018-05-09 14:11:5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앞으로 매년 510일은 한부모가족의 날로 지정된다.

한부모가족의 날은 한부모가족에 대한 사회적 편견과 차별을 예방하고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1월 제정됐다. 원가정에서 양육하는 것이 입양보다 우선이라는 의미를 담아 511입양의 날전날인 10일을 한부모가족의 날로 정했다.

현재 한부모가족은 국내 154만 가구로, 전체 가구 가운데 10.8%에 이른다. 그러나, 여전히 부부와 자녀로 이뤄진 전통적 가족형태에서 벗어났다는 이유로 사회적 편견과 차별을 비롯해 한부모 홀로 생계와 양육 등을 책임지고 있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여성가족부는 한부모가족의 날제정을 계기로 다양한 가족형태에 포용적인 사회인식 및 문화를 확산하고, 이들에 대한 편견과 차별을 조장할 요소를 지닌 법·제도 발굴 및 규제 정비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오는 10, 올해 첫 한부모가족의 날 제정을 기념해 을지로 소재 페럼타워에서 한부모가족, 다 같은 가족입니다라는 주제로 한부모가족단체가 주최하는 기념 행사와 정책 세미나가 열린다.

정책세미나는 한국건강가정진흥원 주관으로 한부모가족에 대한 사회적 인식개선을 주제로 관련 전문가들의 주제발표와 미혼모 당사자, 한부모가족 관련기관 종사자, 언론인 등이 각자의 경험과 사례를 공유하며 종합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정현백 여가부 장관은 이제 우리사회가 가족을 바라보는 가치관이 변화해야 하며, 다양한 가족이 차별 받지 않는 일상민주주의가 우리 의식과 생활 속에 더 깊이 뿌리내려야 한다여성가족부도 모든 가족이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는 맞춤형 지원서비스와 포용적 사회인식 정착에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5-09 14:11:58 수정 2018-05-09 14:11:58

#한부모가족 , #한부모가족의 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