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서울시, 어린이집 실내 미세먼지 실시간 관리 나선다

입력 2018-05-14 11:15:51 수정 2018-05-14 11:15:5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실내 공기질 모니터링 관리센서’ 시범 설치, 9월부터 운영



서울시가 오는 9월부터 3개 자치구 600여개 어린이집에 ‘실내 공기질 모니터링 관리센서’ 1500여대를 시범설치해 미세먼지를 실시간 관리한다.

시는 지난 10일 시범사업 선정위원회를 열어 동대문구, 도봉구, 강동구를 최종 선정하고, 오는 8월까지 어린이집 선정 및 시스템 설치 후 9월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실내 공기질 모니터링 관리센서는 영유아의 주요 생활공간인 보육실에 설치해 초미세먼지 등 6개 실내공기 저해요인을 실시간으로 측정, 5단계 중 4단계 ‘나쁨’ 이상일 경우, 앱과 웹을 통해 해당 어린이집과 시‧구 담당자에게 실시간 알림을 보낸다.

시스템은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이산화탄소(CO2)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온도 ▴습도를 측정하며, ‘좋음’, ‘보통’, ‘약간나쁨’, ‘나쁨’, ‘매우나쁨’ 5단계로 표시된다.

해당 알림을 통해 어린이집에서는 어린이집 실내공기질 저해요인의 특성에 맞춰 이산화탄소가 높을 경우 바로 환기를 시키고, 미세먼지나 초미세먼지 수치가 높을 경우 공기청정기를 세게 튼다던지, 물걸레로 청소를 하는 방식 등 그에 맞는 개선활동을 바로 실시하게 된다.

시와 자치구는 이를 통해 하루에 많게는 6~8시간을 어린이집에서 생활하는 아이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하도록 하고, 모니터링을 통해 어린이집 실내공기질 관리를 위한 어린이집 행동요령을 현행화‧배포해 이미 보급한 공기청정기와 더불어 종합적인 실내공기질 관리를 한다는 계획이다.

김혜정 서울시 보육담당관은 "대부분의 발달기 영유아가 절대 시간을 보내고 있는 어린이집의 실내 공기질을 개선‧관리하는 것은 시급하고 중요한 사안"이라며 "공기청정기 설치에 머무르지 않고 실내 공기질을 실시간 측정, 관리해 아이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새봄 키즈맘 기자 newspring@kizmom.com
입력 2018-05-14 11:15:51 수정 2018-05-14 11:15:51

#어린이집 ,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 #어린이집 미세먼지 , #미세먼지 , #공기청정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