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행안부, 9개 지자체 저출산 공모 사업에 35억 지원

입력 2018-07-12 15:48:48 수정 2018-07-18 17:03: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아이와 부모의 삶의 질' 개선에 중점을 두고 지역맞춤형 저출산 대책을 발굴·확산하기 위해 공모사업을 추진, 그 결과 9개 지자체 사업을 선정하고 총 35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최근 정부가 '일하며 아이키우기 행복한 나라를 위한 핵심과제'를 확정·발표한 것에 발맞춰 추진됐다. 행안부는 지난 4월 전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자체 저출산 대응 지원 사업'을 공모했다.

시·도별 심사를 거친 18개 사업을 대상으로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한 서면심사, 현장실사 및 최종 심사를 통해 이 사업에 대한 강력한 추진의지와 사업 실현 가능성이 높은 지 평가, 최종 9개 사업이 선정됐다.

지자체별 선정유형을 보면 통합 지역 거점센터 구축 4개, 지자체간 협력사업 2개, 생애주기별 지역맞춤형 사업 3개가 선정됐다. 선정된 지자체는 행안부로부터 특별교부세를 지원받아 각종 시설 및 기반시설(인프라)을 구축하고 지역맞춤형 저출산 대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최종 선정된 9개 지자체는 부산 북구, 대전 대덕구, 경기 양평군, 강원 횡성군, 충남 태안군, 전북 남원시, 전남 화순군, 경북 영천시, 경남 의령군 등이다.

충남 태안군은 육아지원거점센터 조성으로 출산‧양육‧보육‧가족지원 등을 통합적(원스톱)으로 제공할 수 있는 시설통합공간인 '아이꿈터'를 조성한다.

전북 남원시는 3개도 6개 지자체 지역통합을 위한 지리산권 거점도시를 육성하고자 ‘아이맘 행복누리센터’를 건립한다.

전남 화순군은 엄마에게 필요한 요소들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군 유지를 활용한 ‘엄마의 학교’를 조성키로 했다. 엄마되기교실, 엄마마켓, 엄마카페, 맘119 등을 운영할 방침이다.

앞으로 행안부는 선정된 사업의 실효성과 내실 있는 추진을 위해 '컨설팅단(자문단)'을 운영해 지자체를 지원할 계획이다.

김현기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아이와 부모의 삶의 질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공모사업이 일회성으로 끝날 것이 아니라, 지자체가 저출산 문제를 해소할 수 있도록 우수시책을 지속 발굴하여 확산하고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8-07-12 15:48:48 수정 2018-07-18 17:03:15

#저출산 , #지자체 , #행안부 , #아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