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복지부, 어린이집 차량 내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 설명회

입력 2018-08-31 09:57:38 수정 2018-08-31 09:57: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어린이집 차량 내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Sleeping Child Check System)’ 설명회를 3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에는 70개 업체가 참가한다. 개별 홍보부스에서는 참석자들에게 개발·공급 중인 장치를 전시·시연·설명하고 전국의 지자체, 아동보호자, 보육교직원과 유치원 관계자 등은 자유롭게 관람하며 질의 등을 통해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진행한다.

정부는 장치 설치비 일부를 지원하되, 지방자치단체에서 아동보호자 및 보육교직원 등과 협의해 장치를 선택하도록 할 방침이다. 장치마다 가격이 상이해 중앙정부는 최초 설치비에 한해 일정 지원상한액(차량당 10만원 예정)을 교부하고, 지자체는 추가 비용을 지방비와 자부담으로 적정 설정한다.

또한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이날 설명회를 찾아 장치를 둘러보고 어린이 차량내 안전사고 근절을 위한 어린이집의 주의와 노력을 당부할 예정이다.

박능후 장관은 “설명회를 통해 차량 내 갇힘사고 등을 방지하는 장치 선택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어린이집의 아동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기를 기대한다”면서 “안전장치 설치 의무화를 위한 법률 개정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08-31 09:57:38 수정 2018-08-31 09:57:38

#어린이집 , #어린이집 차량 , #보건복지부 , #아동 안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