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몰카사범 뿌리 뽑는다…공공화장실 2만여 개소

입력 2018-09-03 14:58:07 수정 2018-09-03 14:58: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가 공공화장실을 불법 촬영 카메라 점검 등을 통해 안심 구역으로 탈바꿈시키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일 '불법 촬영 걱정없는 안심화장실 추진계획'을 오는 10월부터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지하철, 공원, 지하상가 등 서울시 내 공공화장실 2만여 곳에 불법 촬영 카메라가 설치됐는지 매일 점검하는 것이 주 내용이다.

점검은 화장실 사정을 가장 잘 아는 미화원이 진행하며 공공시설별 관리부서를 지정해 담당 미화원들이 새로운 구멍이 생겼는지, 이상한 기기가 설치됐는지 등을 눈으로 점검해 화장실 점검표에 기록하도록 한다.

또 각 기관에 몰카 점검기기를 배부해 매달 한 번 이상 불법 촬영 장비를 점검하고 이상이 발견되면 서울시의 '여성안심 보안관'이 현장 점검을 나온다.

민간 개방 화장실 3803곳도 주 2회 이상 정기 점검하기로 했다.

유흥가 주변이나 노후된 건물같이 불법 촬영 범죄 가능성이 높은 1000곳을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해 여성안심 보안관이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화장실 내 흠집이나 구멍 등이 있다면 구청이나 건물 관리인이 바로 보수하도록 조치한다.

내년부터 화장실 남녀 분리 의무 적용 대상이 아닌 민간 건물의 화장실 분리 비용을 최대 300만 원까지 지원하기로 했다. 분리가 어려운 화장실은 층별 분리 사용을 유도하고, 이도 어려운 곳은 CCTV, 비상벨, 출입문 자동 잠금장치 설치 비용 등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관련 조례를 개정해 지원 근거를 마련할 계획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 국장은 “민간화장실의 경우 공공이 개입할 수 있는 여지가 많지 않지만 연말까지 전수조사를 통해 환경개선비를 지원해 최대한 남‧녀 화장실이 분리되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신축되는 민간건물의 경우 또한 애초에 분리 건축될 수 있도록 법령 개정 건의, 자치구‧건축사협회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관계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09-03 14:58:07 수정 2018-09-03 14:58:07

#민간화장실 , #불법촬영카메라 , #서울시 , #점검 , #공공화장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