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남성은 식탁에, 여성은 식사 준비" 교과서 속 성차별 여전

입력 2018-09-20 09:43:04 수정 2018-09-20 09:43: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남성은 식탁에 앉아있고, 여성만 식사 준비를 하고 있거나 의사는 남자, 간호사는 여자로 그려져 있는 성차별적인 표현이 교과서 속에 많이 등장하고 있어 이를 개선하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는 지난 8월 20일부터 9월 7일까지 진행된 교과서 속 성차별적 표현 개선방안 온라인 국민참여 공모 '바꾸면 쓸모 있는 성평등 교과서'의 결과를 19일 공개했다.

공모는 국민들이 초·중·고등학교 교과서, 학습지, 유아용 교재 등 각종 교육자료에서 찾은 성차별 표현과 이를 성평등 하게 바꾼 표현을 댓글로 제안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총 894명의 국민이 참여했다.

여가부에 따르면 '성별 고정관념'이 614건(68.7%)으로 가장 많았다. 국어 교과서에 '남성적' 어조와 '여성적' 어조를 구분해 설명하는 것, 실과 교과서에 자녀를 돌보거나 식사 준비하는 일을 여성만 수행하는 것으로 묘사되는 것, 과학자·의사는 남자, 기상캐스터·간호사는 여자로만 그려져 있는 것 등 성별에 따라 특성과 역할, 직업 등을 구분하는 사례가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독립운동가 등 역사적 위인을 소개할 때 여성을 포함하지 않거나 남성 위인의 조력자로만 소개하는 것, 교과서의 성희롱·성폭력 예방 관련 내용에 피해자가 되지 않기 위한 방법 위주로 설명돼 있는 것을 바꿔야 한다는 등의 제안이 280건(31.3%)으로 조사됐다.

여가부는 접수된 국민 제안 주요 사례를 '양성평등교육 시범학교' 운영과 청소년용 성평등 교육자료 보완 등에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건정 여가부 여성정책국장은 "아동·청소년이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존중받으면서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의해 교육자료의 성차별 표현을 개선하는 등 성평등 교육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09-20 09:43:04 수정 2018-09-20 09:43:04

#바꾸면 쓸모 있는 성평등 교과서 , #교과서 , #성차별 , #여가부 , #여성가족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