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진선미 여가부 장관 후보자 "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여성 삶 구현"

입력 2018-09-20 15:39:56 수정 2018-09-20 15:39:5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진선미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 장관 후보자는 "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여성의 삶 구현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진 후보자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할 세 가지 목표를 밝히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모든 여성 폭력에 대응하는 범정부 컨트롤타워로서의 여가부 기능을 강화하겠다"며 "미투 관련 법률의 제·개정이 이른 시일 내에 이뤄지도록 하고 여성 폭력에 대응하는 통합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진 후보자는 “두 번째 목표로는 차별 없는 일터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6년 기준 국내 500대 기업 여성 임원 비율이 2.7%에 불과하다"며 "기업들과 협약을 맺어 민간 부문 고위 관리직 목표제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기업 내 성차별을 점검하고 성평등 교육의 전방위적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세 번째 목표로는 다양성을 존중받는 문화를 제시했다.

그는 "새로운 가족정책의 틀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한부모가정, 1인 가구 등 다양한 가족 형태가 차별받지 않고 모두 행복을 추구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에 더욱 힘쓰겠다"며 "화해·치유 재단 처리 문제는 철저히 피해자 관점에서 하루속히 마무리 짓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09-20 15:39:56 수정 2018-09-20 15:39:56

#진선미 , #여가부 , #여성가족부 , #장관 , #인사청문회 , #국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