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가부, 몰카 집중점검…민간건물 확대

입력 2018-10-01 10:25:52 수정 2018-10-01 10:25:5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민간건물의 불법 촬영 카메라 집중 점검 결과 몰카 흔적으로 의심되는 구멍 백여 개가 발견됐다.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는 지난달 3일부터 관할 경찰관서·건물 관리자 등과 합동으로 민간건물의 불법 촬영 카메라 집중 점검을 실시한 결과 의심스러워 보이는 구멍 124개(화장실 104개·수유실 5개·탈의실 15개)를 발견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점검한 곳은 인천 연수구 소재 복합쇼핑몰인 스퀘어1 △CGV연수점 △청학문화센터 △서울 동대문구 라마다 앙코르 호텔 △성동구 종합체육센터 △경기 여주 종합터미널 △NH농협은행 여주시지부의 화장실·탈의실·수유실 등 민간건물로 민간의 협조 아래 진행됐다.

여가부는 의심이 가는 구멍에 ‘의심 흔적 막음용 안심 스티커’를 부착하고, 시설물 관리자에게 수리공사 등 개선조치를 요청했다. 아울러 ‘의심 흔적 막음용 안심 스티커’를 이용객에게 휴대용으로 배부하는 등 필요시 활용토록 권장했다.

최창행 여가부 권익증진 국장은 “공용공간이든 민간시설물이든 시민들이 일상 공간을 언제 어디에서나 안심하게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불법 촬영 카메라 탐지 현장점검을 주기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며, 특히 민간시설물 내 점검활동을 계속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0-01 10:25:52 수정 2018-10-01 10:25:52

#불법카메라 , #민간건물 , #몰카 , #여성가족부 , #여가부 , #몰래카메라 , #집중점검 , #발견 , #구멍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