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딸 입양' 신애라 “선행? 또 다른 가족 형태일 뿐”

입력 2018-10-01 16:03:24 수정 2018-10-01 16:03:2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신애라가 입양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미국 LA특집의 마지막 시간으로 가수 이승기, 배우 이상윤, 방송인 양세형, 비투비 육성재 등 네 멤버가 사부 신애라와 하루를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애라는 “딸 덕분에 가슴 찡했던 적이 있냐”는 멤버들의 질문에 “딸들이 ‘엄마 나 입양해줘서 고마워. 우리도 커서 꼭 입양할 거야’라는 얘기할 때”라고 답했다.

이상윤은 “입양을 공개적으로 하기 어려운 이유가 국내에서는 입양이 된 아이라고 하면 아이가 사실 힘들 수 있지 않나. 입양된 아이라는 사실이 편견과 따돌림의 대상이 될까 봐”라며 “딸들은 괜찮았냐”며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신애라는 “어느 날 딸이 울면서 들어왔다. 한국 친구가 ‘나보고 주워왔대’라고 했다더라. 그래서 최대한 감정을 숨기고 이성적으로 대답했다. ‘그 친구 입양에 대해 너무 모른다. 나중에 그 친구에게 입양에 대해 설명해주겠다’라고”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신애라는 실제로 그 친구를 만나 입양에 대해 알려줬다며 “그 친구에게 얼마나 많은 가족의 형태가 있는지 말하고 입양 가족도 그 중에 하나일 뿐이라고 설명했다”라고 털어놨다.

특히 신애라는 “입양 아이들은 버려진 아이가 아니라 지켜진 아이들이다"며 입양을 향한 시청자의 선입견을 무장해제 시켰다.

한편 신애라·차인표 부부는 2005년 12월 생후 1개월 된 딸 예은이를 입양했으며, 이후 2008년 1월 초 생후 100일 된 딸 예진이를 입양했다.


(사진: SBS캡쳐)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0-01 16:03:24 수정 2018-10-01 16:03:24

#신애라 , #신애라 차인표 입양 , #신애라 딸 입양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