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농진청 “쌀쌀한 환절기에 따뜻한 동충하초 차 어때요”

입력 2018-10-04 09:38:09 수정 2018-10-04 09:38: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농촌진흥청에서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 환절기를 대비하여 면역 증진에 도움이 되는 약용버섯 차를 추천했다.

3일 농진청에 따르면 차로 마시기 좋은 약용버섯으로는 동충하초·영지버섯·상황버섯이 있는데 호흡기 질환이나 천식, 만성기관지염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동충하초(冬蟲夏草)는 겨울철에 곤충의 애벌레나 어른벌레의 몸속에 균사체 형태로 잠복해 있다가 여름철에 자실체를 발생시키는 버섯의 하나다.

농촌진흥청에서 동물실험과 인체적용시험을 한 결과, 감기 등 상기도감염 예방에 탁월한 효과가 있음을 밝힌 바 있다. 동충하초에는 기능성 지표물질인 코디세핀이 많아 면역력은 높이고 피로감을 개선하며 노화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영지버섯은 불로장생을 상징하는 십장생(十長生)의 하나로, 예부터 불로초라 하여 귀한 약재로 여겨졌다. 영지버섯에는 고분자 다당류인 베타-글루칸(β-glucan)이 있는데 항암 활성 및 면역 증강 활성을 갖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상황버섯은 천연 항암제라 할 만큼 항암 효능이 뛰어나다.특히 소화기 계통의 암인 위암 식도암 십이지장암 결장암 직장암을 비롯해 수술 후 화학요법을 병행할 때 면역 기능을 높인다고 보고돼 있다.또 높은 항산화 활성으로 노화를 방지하고 면역 활동을 왕성하게 하며 간 기능 강화에 좋다.

이들 버섯을 차로 마실때는 각각 물에 넣고 끓여서 마시면 되며 세 번까지 끓여 마실 수 있다.영지버섯 1kg이면 3개월 동안 아침 저녁으로 물 대신 마실 수 있다. 끓이고 남은 동충하초 찌꺼기는 말린 후 잘게 잘라 죽과 밥 등에 넣어 먹고 상황버섯은 우린 물을 죽이나 밥에 넣어도 된다. 영지버섯은 잘 말려서 천에 싼 뒤 입욕 시 사용하면 피부 미용에 좋다.

농촌진흥청 관계자는 “일상생활에서 약용버섯을 차로 즐기면서 면역 증진으로 환절기 건강 유지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앞으로 약용버섯을 가공소재 및 음식소재 등으로 폭넓게 활용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0-04 09:38:09 수정 2018-10-04 09:38:09

#환절기 , #환절기건강 , #가을 차 , #동충하초 , #영지버섯 , #상황버섯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