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광수 "'살빼는 마약' 식욕억제제, 무분별한 처방"

입력 2018-10-04 14:17:11 수정 2018-10-04 14:17: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살 빼는 마약으로 불리는 펜터민·펜디멘트라진 등 신경흥분제 계열의 식욕억제제가 무분별하게 처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이목을 집중시켰다.

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마약류 식욕억제제 처방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김광수 의원 측이 식약처로부터 받은 자료는 지난 5~8월 식욕억제제(성분명 펜터민, 펜디멘트라진, 암페프라몬(디에틸프로피온), 마진돌, 로카세린) 처방횟수와 처방량 상위 100명을 분석한 결과다.

김 의원 측은 "처방량 기준으로 약 3개월 간 100명이 총 15만8676정을 처방받았으며, 100명이 하루 한 정을 복용할 경우 226주, 4년이 넘게 복용 가능한 양"이라고 밝혔다.

이어 "과오·남용, 중독, 밀매 등 부작용이 예상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또 김 의원은 "'살 빼는 마약'으로 불린 식욕억제제는 비급여 분류돼 보건당국 감시울타리를 벗어나 있었지만, 마약류 통합관리시스템이 구축된 만큼 보건당국의 책임 있는 대책이 시급하다"며 식약처 대책을 꼼꼼히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0-04 14:17:11 수정 2018-10-04 14:17:11

#살빼는약 , #다이어트 , #식욕억제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