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교육부, 유치원 방과후 영어 금지 철회 "놀이중심 허용"

입력 2018-10-04 16:37:30 수정 2018-10-04 16:37: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교육부가 논란이 일었던 유치원 방과 후 영어 특별활동 금지 입장을 철회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미 시행 중인 초등학교 1∼2학년 방과 후 영어교육 금지 정책을 철회해달라는 요구의 목소리도 커질 전망이다.

교육부는 4일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학부모의 영어교육 요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유치원 방과 후 과정에서 놀이중심 영어교육을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도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학부모들이 유치원 방과 후 영어가 금지되면 사교육이 더 늘 거라는 우려를 많이 하고 있다"며 "놀이중심으로 유치원과 학부모에게 선택 기회를 주는 게 더 중요하다고 봤다"고 말했다.

영어가 3학년 정규 교육과정에 편성된 초등학교의 경우 '공교육 정상화 촉진 및 선행교육 규제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1∼2학년 학생들에게 수업시간은 물론 방과 후 활동 시간에도 영어를 가르칠 수 없다.

정부는 정책의 일관성을 고려해 지난해 12월 유치원을 대상으로 같은 규제를 적용하려다 여론 반발에 밀려 결정을 1년 유예하고, 정책숙려제를 통해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교육부는 "유아 발달단계에 맞는 바람직한 방과 후 과정의 운영 방안을 모색하고자 학부모 설문조사를 시행하고, 각종 워크숍 등을 열어 의견을 수렴했다"며 "학부모들은 놀이중심의 유치원 교육방향에 전반적으로 동의했지만 영어교육 수요 또한 상당했다"고 말했다.

특히 방과 후 영어를 전면 금지할 경우 유아 영어 사교육을 조장할 우려가 있다는 의견도 많았다고 교육부는 덧붙였다.

교육부는 "매년 10∼11월 유치원에서 학사일정을 결정한다는 점 등을 고려해 정책 결정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는 요구도 있었다"며 "이에 '놀이와 휴식 중심'의 방과 후 과정 운영 원칙 아래 영어과정 운영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각 시·도 교육청은 지역 여건 등을 고려해 세부 운영 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각 유치원은 학부모 수요가 있는 경우 유치원 운영위원회 심의·자문을 거쳐 방과 후 영어 특별활동을 할 수 있게 된다.

교육부는 이와 별도로 지식 습득보다는 놀이와 휴식을 보장하는 방과 후 '놀이유치원'을 올해 51곳에서 내년에 500개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다.

유치원 영어 방과 후 특별활동이 허용되면서 이미 금지된 초등학교 1∼2학년 방과 후 영어교육 허용 여부도 다시 이슈화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0-04 16:37:30 수정 2018-10-04 16:37:30

#교육부 , #놀이 중심 , #유치원 , #금지 , #유은혜 , #철회 , #영어 , #방과후 , #교육부장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