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명품백·성인용품 결제' 동탄 환희유치원 원장, 구급차로 도망

입력 2018-10-15 10:28:48 수정 2018-10-16 10:21: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교비로 명품 가방과 성인용품을 사는 등 약 7억 원을 부정으로 사용한 비리 유치원이 공개되면서 학부모들이 해명을 요구하는 등 공분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11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3~2017년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감사에서 1878개 사립유치원(5951건)의 비리가 적발됐다고 밝혔다.

비리 유치원에 포함된 환희유치원은 적발된 비리 종류만 13개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정사용 내역으로는 루이비통 명품가방 등 백화점 쇼핑과 노래방·미용실 등에서 사용한 금액이 약 5000만 원(1032건)에 달했다. 원장 아파트 관리비, 고급 외제차량 유지비를 비롯해 술집 및 숙박업소와 성인용품점까지 사용한 내역도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환희유치원 원장은 1000만 원이 넘는 월급을 한 달에 두 번씩 받고 각종 수당을 챙기는 등 2년 동안 약 4억 원을 수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200여 명의 학부모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원장에게 원비 지출입 내역과 파면으로 공석인 원장 채용 과정·수업교재와 교구 등 구매 내역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원장은 학부모들이 보는 앞에서 119 구급차로 현장을 빠져나가 아직까지 이렇다 할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교육당국은 지난 1월 유치원 원장을 파면하고, 2년간 부정 사용한 약 6억 8000만 원을 환수하라고 처분했다.

교육부는 이르면 이번 주 각 지역 교육청과 협의해 사립유치원 감사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0-15 10:28:48 수정 2018-10-16 10:21:11

#환희유치원 , #유치원 , #비리 , #동탄 , #부정사용 , #비리 유치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