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2018 국감] 김광수 "식욕억제제 처방금지 어린이 131명에게 처방"

입력 2018-10-15 10:43:28 수정 2018-10-15 10:43:2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성인을 대상으로 처방되는 식욕억제제가 아동에게도 처방된 것으로 드러나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전북 전주시갑, 민주평화당)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식욕억제제 나이기준 처방현황 자료에 따르면 5월~8월 간 식욕억제제(성분명 : 펜터민, 펜디멘트라진, 암페프라몬(디에틸프로피온), 마진돌, 로카세린)를 처방받은 16세 이하의 환자는 무려 131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 식욕억제제 안전사용 가이드에 따르면, 펜터민, 펜디멘트라진, 디에틸프로피온, 마진돌 성분의 식욕억제제는 성인을 대상으로만 허가돼 있으며 소아에 대한 안전성 유효성이 확립되지 않아 16세 이하의 환자에게는 복용을 금지하고 있다.

가장 어린나이는 10세로 약 3개월간 180정의 처방을 받았으며, 또 다른 15세 환자는 무려 225정을 처방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욕억제제의 복용을 금지하는 16세 이하의 어린이에 대해 연령순으로 분석한 결과 △10세 2명 △12세 4명 △13세 5명 △14세 15명 △15세 41명 △16세 64명으로 나타났다.

김광수 의원은 "식욕억제제는 소아에 대한 유효성 및 안전성이 확립되지 않아 식약처에서는 16세 이하 소아에 대해 처방 및 복용을 금지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최근 3개월 동안 10살 어린이에게도 식욕억제제를 처방하는 등 현장에서는 전혀 관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식욕억제제는 마약 성분이 포함돼 있어 성인에 비해 육체적으로 덜성숙한 어린이가 복용했을 경우 신경 및 뇌 발달에 치명적일 수 있다"면서 "식약처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이 구축된 만큼 더 이상 이를 방치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0-15 10:43:28 수정 2018-10-15 10:43:28

#식욕억제제 , #살빼는약 , #김광수의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