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동학대 의심’ 신상 털린 어린이집 교사 투신 사망

입력 2018-10-16 09:49:53 수정 2018-10-16 09:49:5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동 학대 의심을 받고 인터넷 카페에 신상이 공개된 30대 어린이집 교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5일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13일 오전 2시50분쯤 김포시 통진읍 한아파트 앞에서 어린이집 보육교사 A(37·여)씨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경찰이 엘리베이터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한 결과, A씨는 자신이 사는 이 아파트 14층에서 스스로 뛰어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앞서 이달 11일 자신이 일하는 인천시 모 어린이집 행사 때 원생 1명을 밀치는 등 학대한 혐의로 한 시민에 의해 경찰에 신고된 상태였다.

이후 A씨에 대한 조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인천과 김포 지역 인터넷맘 카페에 A씨를 성토하는 글이 올라왔고 그의 실명과 어린이집 이름까지 함께 공개돼 논란이 커졌다.

경찰은 A씨의 범죄 혐의점이 밝혀지지 않은 만큼 내사 종결로 사건을 마무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맘 카페에 올라왔다는 신상 정보 공개 글을 확인해보고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에 해당하는지를 검토해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0-16 09:49:53 수정 2018-10-16 09:49:53

#아동학대 , #아동학대혐의 , #어린이집 , #어린이집 교사 , #김포 , #맘 카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