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유은혜 “비리 유치원, 무관용 대처…감사결과 25일까지 실명공개”

입력 2018-10-18 17:32:42 수정 2018-10-18 17:32: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비리 사립 유치원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한다고 밝혔다.

유 총리는 18일 전국 시·도 부교육감 회의에서 “사립유치원의 비리 행위는 국민의 상식과 맞서는 일이며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무관용의 원칙으로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는 2013∼2017년 진행된 사립유치원 감사에서 급식비 횡령 등 문제가 있는 것으로 밝혀진 사립유치원들의 명단을 공개할지가 결정된다.

유 부총리는 “교육부와 교육청은 오늘 상시적인 감사 체계 구축과 비리 신고 시스템 구축을 중심으로 협의된 대책을 발표하고 유치원 국가회계시스템 도입 등의 보다 종합적인 대책은 교육청, 여당 등과의 추가적인 협의를 거쳐서 다음 주에 발표할 것”이라며 “발표되는 대책들은 흔들림 없이 지속적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학부모님의 혼란과 불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갑작스러운 유치원 폐원이나 집단 휴업 등과 같이 아이들의 교육권을 침해하는 행위는 엄단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유치원 폐원은 유아교육법상 교육청의 인가사항으로 폐원 인가를 받지 않고 일방적으로 폐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유 부총리는 “오늘 회의는 지난 16일 감사관 회의에서 한 차례 논의됐던 내용을 최종 확정하는 자리”라며 “회의를 통해 사립유치원의 감사 결과의 공개 범위, 추가적인 감사 대상과 감사 시기 등을 확정하고 시도별 감사 운영의 편차를 줄이기 위한 기준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 당국은 지난 16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전국 시·도 교육청 감사관·유아교육 담당자 긴급회의에서 유치원 감사결과를 실명으로 공개하기로 가닥을 잡아 큰 이변이 없는 한 국민이 문제 유치원들의 명단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사립유치원의 감사결과를 오는 25일까지 실명으로 공개하기로 했다.

시정조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유치원과 비리 신고가 들어온 유치원, 대규모·고액 유치원을 대상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종합감사를 벌이고, 유치원 비리 신고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앞서 국회 교육위원회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국 17개 시ㆍ도 교육청의 2013∼2017년 사립유치원 감사결과 일부를 실명으로 공개했다. 이 기간 총 1878개 사립유치원에서 5951건의 비리가 적발됐으나 박 의원이 공개하기 전까지 해당 유치원들의 이름은 외부로 알려지지 않았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0-18 17:32:42 수정 2018-10-18 17:32:42

#사회부 총리 , #유은혜 , #사립유치원 , #교육부 장관 , #비리유치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