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교육부·교육청, 28일 유치원 모집중단·폐원 대비 긴급회의

입력 2018-10-28 14:10:23 수정 2018-10-28 14:10:2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립유치원 폐원과 원아모집 중단 가능성에 대비해 교육부와 전국 교육청이 긴급 상황점검 회의를 개최한다.

교육부와 17개 시·도 교육청은 28일 ‘제1차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합동 점검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앞서 유아 학습권 보호와 2019년 국·공립유치원 1000학급 확충, 사립유치원에 국가회계시스템 도입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유치원 공공성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를 이행하기 위해 교육부와 교육청들은 각각 박춘란 차관과 시·도 부교육감들을 단장으로 하는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을 꾸렸다.

추진단은 최근 일부 유치원이 학부모에게 모집보류·폐원을 통보함에 따라 28일 회의에서 모집중지·폐원 현황, 유아 학습권 보호 체계 등을 점검하고 국·공립유치원 확충 방안과 시·도별 유치원 공공성 강화 추진전략 등을 논의한다.

교육부는 일방적 폐원과 집단휴업 등을 한 유치원은 엄중히 조치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많은 진통이 예상되지만 정부는 국민과 한 약속을 이행할 것”이라며 “급작스러운 폐원·휴업·모집중단이 발생하면 원아를 인근 국·공립유치원에 보낼 수 있게 조치하고 있으므로 학부모님들께서는 정부를 믿고 안심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8-10-28 14:10:23 수정 2018-10-28 14:10:24

#유치원 , #교육부 , #교육청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