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박원순 "내년부터 어린이집 전면 무상보육 시행할 것"

입력 2018-10-28 14:42:51 수정 2018-10-28 14:42:5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박원순 서울시장이 내년부터 전면적인 어린이집 무상보육을 실시하겠다고 못박았다.

박 시장은 지난 27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8 서울 복지박람회'에서 '서울 미래복지 마스터플랜'을 발표하며 "내년부터 국공립어린이집과 민간어린이집 보육료 차액을 전액 지원해 실질적 무상보육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서울시 민간어린이집을 이용하는 3∼5세 육아 가구는 월 8만3000원∼6만8000원의 차액보육료를 내고 있다.

박 시장은 또 이날 육아방 확대 계획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돌봄의 책임을 시민들에게 전가하지 않겠다"며 "먼저 '우리동네 열린육아방'을 확대해 초보 부모의 육아 부담을 덜어주겠다"고 밝혔다.

우리동네 열린 육아방은 어린이집을 이용하지 않은 0~5세 아동을 위한 공동육아 품앗이 공간이다. 서울 전역에 2022년까지 450곳이 설치될 예정이다.

박 시장은 내년부터 전국 최초로 '청년 미래투자기금'을 조성, 청년 자산 형성의 토대가 될 자금을 지원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청년·신혼부부를 대상으로 임대주택 14만5000호를 공급하고,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도 확대한다.

이 밖에도 서울시는 청년,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임대주택 14만5000호를 공급하고, 부양의무자 기준제도의 단계적 폐지 구상 등도 전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8-10-28 14:42:51 수정 2018-10-28 14:42:51

#어린이집 , #박원순 , #무상보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