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기혼여성, 주당 1시간만 더 일해도 임신 확률 낮아

입력 2018-10-30 09:44:16 수정 2018-10-30 09:44: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기혼여성의 주당 근로시간이 1시간만 증가해도 임신할 확률이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미혼여성은 야간 또는 주말근무를 하면 결혼할 확률이 떨어졌다.

30일 국회예산정책처의 `우리나라 저출산의 원인과 경제적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연령·학력·임금의 영향을 배제한 상태에서 기혼여성의 주당 총 근로시간이 1시간 증가하는 경우 1년 이내에 임신할 확률은 0.34%포인트 낮아졌다.

이는 2007년부터 2014년까지 5차에 걸쳐 여성근로자의 근로실태, 관리직 진출 경로, 일·가정 양립실태, 출산 관련 의사결정 등을 조사한 `여성관리자패널조사`를 분석한 결과다.

근로시간이 1시간 증가할 때 대리급 이하 직급일 경우 임신 확률은 0.43%포인트 낮아지고, 첫째 자녀일 경우 1%포인트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출산의 주요 원인은 일·가정 양립을 힘들게 하는 장시간 근로시간으로 지목된다. 지난해 취업자의 연간 근로시간은 2,024시간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3개 국가 중 멕시코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보고서는 "결혼의 증가가 곧 출산의 증가를 의미하는 것은 아닐 수도 있지만, 결혼을 결정하는 데 도움되는 시차출퇴근제, 재택근무제도 등이 활성화될 경우 출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0-30 09:44:16 수정 2018-10-30 09:44:16

#임신 , #임신출산 , #출산율 , #저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