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경기도, '부정수급' 의심 어린이집 667곳 집중점검

입력 2018-10-31 10:24:36 수정 2018-10-31 10:24: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도가 부정수급이 의심되는 도내 667개 어린이집에 대해 집중 점검에 나선다.

경기도는 도내 31개 시ㆍ군과 함께 오는 11월2일부터 12월14일까지 부정수급이 의심되는 어린이집 667개소에 대한 집중점검을 실시한다고 31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보건복지부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전국 어린이집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부정수급이 의심되는 유형으로 분류된 전국 2000개소 중 경기지역에 해당하는 곳이다.

도는 이번 점검에서 아동 및 교사 허위등록 등을 통한 비용ㆍ보조금 부정수급과 부당사용 등을 살핀다. 특히 복지부 점검 방침에 따라 지난 상반기와는 달리 31개 시ㆍ군 간 교차 점검도 진행된다.

도는 앞서 올 상반기 도내 어린이집 474개소를 대상으로 집중 점검을 실시해 총 67건을 적발하고 ▲자격정지 1건 ▲과징금 2건(45만원) ▲환수통지 40건(582만2000원) ▲시정ㆍ개선명령 등의 행정처분을 내렸다.

남상덕 도 보육정책과장은 "하반기 집중 점검을 통해 부정수급 어린이집을 적발하고, 신뢰받는 보육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0-31 10:24:36 수정 2018-10-31 10:24:36

#경기도 , #어린이집 , #복지부 , #보건복지부 , #부정수급 , #점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