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영유아 10명 중 6명 '스마트폰 사용'… "사용시기 빨라져"

입력 2018-11-07 15:42:33 수정 2018-11-07 15:42:3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6세 이하 영유아 약 10명 중 6명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스마트폰을 처음 이용하는 시기 역시 점점 빨라지는 것으로 파악됐다.

6일 연세대학교 바른ICT연구소가 12개월 이상∼6세 이하 자녀를 둔 부모 6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9.3%가 `자녀가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중 자녀가 처음으로 스마트폰을 사용한 시기는 12개월 이상∼24개월 미만이 45.1%로 가장 많았다. 이어 24개월 이상∼36개월 미만 20.2%, 36개월 이상∼48개월 미만 15.1% 순으로 나타났다. 12개월 미만에 처음 이용했다는 응답은 7.8%였다.

연구소는 "출생년도별로 살펴본 결과 스마트폰을 처음 이용하는 시기가 점점 빨라졌다"고 밝혔다.

자녀에게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게 하고 있는 부모들 (245명)은 스마트폰 미사용 이유를 스마트폰 과의존에 대한 걱정 (25.4%), 아이의 연령대가 낮아서(20.5%), 아이의 사회성 및 인지발달에 부정적 영향 (19.5%), 신체발달에 부정적 영향 (18.5%), 유해 콘텐츠에 대한 걱정(12.9%) 순으로 밝혔다.

영유아의 스마트폰 과의존 상태를 보면 잠재적 위험군이 9.8%, 고위험군은 2.7%였다.

반면 부모가 고위험군임에도 불구하고 아이에게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게 하고 있는 비율이 46.7%이며 부모가 잠재적 위험군인 경우에는 41.7%, 일반 수준인 경우 40.1%로 나타났다.

이는 영유아의 미사용 여부가 부모의 스마트폰 과의존보다는 영유아의 스마트폰 사용에 대한 부모의 의지와 생각이 중요함을 시사하고 있다.

한편 연세대학교 바른ICT연구소는 영유아 스마트폰 과의존 문제를 사회적으로 논의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 김경진 의원(민주평화당), 김성수 의원(더불어민주당)과 공감대를 가지고 8일 오후 2시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영유아 디지털 과의존 예방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1-07 15:42:33 수정 2018-11-07 15:42:33

#스마트폰 , #아기 스마트폰 , #스마트폰 의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