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한어총 "민간어린이집 비리신고 전광판 홍보 중단하라"

입력 2018-11-08 16:21:18 수정 2018-11-08 16:21:4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민간어린이집 원장 등이 어린이집 비리 집중신고 기간에 대한 전광판 홍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민간분과위원회는 8일 오전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동인구가 많은 역사 내 전광판 등에 어린이집이 불법행위 신고대상으로 올라와 어린이집 종사자들의 자존감이 바닥으로 떨어졌고 일부 문제가 전체 문제처럼 비춰진다"며 전광판 게시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가기관과 공기업의 홈페이지 등을 동원한 데 이어 역사 내 전광판까지 집중신고 홍보에 이용되고 있다"며 "정부의 행태가 도를 넘었다"고 말했다.

이어 "비리 근절은 필요하지만 어린이집 전체를 범죄 집단으로 몰아가는 식의 조치는 지양해야 한다"며 "처벌이나 규제도입에 앞서 합리적인 보육지원과 제도개선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15일부터 내년 1월 14일까지 '어린이집 부패·공익침해 집중신고 기간'으로 지정하고 비리 의심 어린이집에 대한 집중 점검 등 어린이집 비리 근절 대책을 발표했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1-08 16:21:18 수정 2018-11-08 16:21:47

#어린이집 , #부패 , #총연합회 , #민간분과위원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