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경진, ‘영유아 디지털 과의존 예방 토론회’ 개최

입력 2018-11-11 09:00:05 수정 2018-11-11 09:00: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경진 의원(광주 북구갑)은 지난 8일 오후 2시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영유아 디지털 과의존 예방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 - 영유아 디지털 과의존 이대로 좋은가’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영유아의 스마트폰 과의존 문제를 진단하고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계획됐으며, 민주평화당 김경진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 연세대학교 바른ICT연구소가 공동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후원했다.

먼저 ‘영유아기 스마트 기기 과잉 사용 특색 및 대응방안’을 주제로 발표한 가톨릭대 심리학과 정윤경 교수는 “스마트 기기는 아동을 스마트하게 만들지 못한다”며 “영유아기 스마트 기기 중독 예방의 핵심은 ‘부모’이며 부모도 도움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주혜 미디어미래연구소 팀장은 ‘영유아 스마트폰과의존 예방을 위한 ‘스마트 키즈존’프로그램 개발’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전 팀장은 영유아의 스마트폰 이용은 최초 양육환경인 부모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며 보호자와 함께하는 영유아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 어플리케이션 ‘스마트 키즈존’을 소개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스마트폰 과의존은 우울과 불안, 과잉행동 등 영유아의 성장기 정서와 행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영유아기의 잘못된 습관은 청소년기와 성인기까지 이어진다는 점에서 심각한 사회문제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 의원은 “지난해 국가정보화기본법과 영유아보육법 개정안을 발의하며 영유아를 대상으로 한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교육 기반을 마련했다”며 “보다 실질적인 예방을 위해서는 체계적인 교육 및 실태조사 뿐만 아니라 부모에 대한 올바른 양육코칭 또한 병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김경진의원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1-11 09:00:05 수정 2018-11-11 09:00:05

#아이 스마트폰 , #김경진 의원 , #스마트폰 의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