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공분 산 '이수역 폭행' 사건…'여성 혐오 범죄' 논란

입력 2018-11-15 12:14:21 수정 2018-11-15 12:14: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술집에서 시비가 붙어 발생한 폭행 사건이 '여성 혐오 범죄'라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3일 오전 4시께 서울 동작구 지하철 7호선 이수역 인근의 한 주점에서 A(21)씨 등 남성 일행 3명과 B(23)씨 등 여성 일행 2명이 서로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14일 오후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이 ‘뼈가 보일 만큼 폭행 당해 입원중이나 피의자 신분이 되었습니다’라는 글을 온라인 상에 올렸으며 이 글이 퍼지면서 ‘여성 혐오 범죄’ 논란이 일었다.

여성 측 주장에 따르면 맥주집에서 커플과 시비가 붙었는데 아무 관련 없는 남자들이 끼어들어 자신들을 비난하고 폭행까지 했다. 글 쓴 여성은 남자 무리가 “말로만 듣던 메갈(남성 혐오 사이트) X 실제로 본다. 얼굴 왜 그러냐” 같은 인신 공격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머리 짧고 목소리 크고 강한 여자들도 별거 아니라는 우월감을 무너트리지 않으면 우리 같은 다른 피해자가 나올 것을 너무도 잘 알기에 여러분들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이에 이수역 폭행 남성들을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은 청원인이 15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30만여명을 넘어섰다.

한편, B씨 일행과 애초에 말싸움을 했다는 커플의 여성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인터넷에 당시 상황을 설명하는 글을 올려 B의 주장을 반박하기도 했다.

글쓴이는 "남자친구와 술을 마시고 있는데 B씨 등이 '한남(한국남자를 비하하는 인터넷 용어) 커플'이라는 단어를 써가며 계속 비아냥댔다"고 주장했다. B씨 등이 남성 혐오 사이트에서 사용되는 단어들을 반복해 말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사건을 맡은 동작경찰서는 A(21)씨 등 남성 3명과 B(23)씨 등 여성 2명을 모두 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사진: SBS영상)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1-15 12:14:21 수정 2018-11-15 12:14:21

#이수역 폭행 , #여성혐오 , #여성혐오범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