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산모 전치태반, 신생아 '호흡곤란증후군' 위험 5배 높인다

입력 2018-11-19 14:06:00 수정 2018-11-19 14:06: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임신 중기 전치태반을 겪은 임신부의 신생아는 호흡곤란증후군이 생길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고대안암병원 산부인과 안기훈 교수팀이 2007~2015년 출산한 산모 2067명을 조사한 결과, 임신 중기에 전치태반이 발견되면 신생아 호흡곤란증후군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았다.

또한 전치태반 위치가 자궁 앞쪽에 있는 '전방전치태반'의 경우 신생아 호흡곤란증후군 위험이 약 5배로 크게 높아졌다. 임신 후기 태반의 위치가 제자리를 찾아도 신생아 호흡곤란증후군 발생 위험은 여전히 높았다.

안기훈 교수는 "전치태반의 경우 제왕절개로 분만을 해야 하므로 임신 후기, 출산 당시에만 관심을 가지기 쉽지만 이번 연구 결과에 나타난 것처럼 임신의 전 과정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산모와 태아의 안전을 파악해야 한다"며 "전치태반이 있는 산모는 신생아 합병증에 대한 상담을 임신 중기부터 받고, 이를 전문적으로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는 의료기관에서 체계적인 출산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신생아 호흡곤란증후군은 태아시절 폐의 미성숙이 주원인이며 조산 등으로 폐가 미성숙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조산을 방지하고 식이관리, 당뇨, 혈압, 염증 등을 관리, 필수영양소섭취하고 스트레스를 줄이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

이번 연구결과는 '신생아 호흡곤란증후군의 위험요인으로서의 임신중기 전방전치태반'이라는 제목으로 국제학술지 PLOS one 11월호에 게재됐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1-19 14:06:00 수정 2018-11-19 14:06:00

#전치태반 , #신생아 , #호흡곤란증후군 , #산모 전치태반 , #임신중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