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서 수소버스 달린다…21일부터 405번 노선 운행

입력 2018-11-21 16:51:33 수정 2018-11-21 16:51:3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수소를 연료로 하는 수소버스가 처음으로 서울시내 버스노선에 투입된다. 정부는 2022년까지 전국 주요 도시에 수소버스 1천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등 8개 지방자치단체, 현대자동차는 21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수소버스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당장 이날부터 서울 염곡동에서 서울시청 구간을 운행하는 405번 버스노선에 수소버스 1대를 운행한다. 수소버스를 정규 버스노선에 투입하는 것은 지난달 22일 울산에 이어 두 번째로, 405번 수소버스는 앞으로 10개월간 하루 5차례 운행하고, 양재 수소충전소에서 충전한다.

수소버스를 정규 버스노선에 투입하는 것은 지난달 22일 울산에 이어 두 번째다.

정부는 올해 서울과 울산을 시작으로 내년부터 전국 6개 도시에서 수소버스 30대를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 7대, 광주 6대, 울산 3대, 창원 5대, 아산 4대, 서산 5대다.

이와 함께 수소충천소 구축과 민간의 참여 확대를 위해 특수목적법인(SPC) 발대식을 개최했다. 가스공사, 현대차, 덕양 등 13개 기업들이 SPC 설립을 위해 1350억원을 출자하기로 했으며 이를 통해 2022년까지 100기의 충전소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1-21 16:51:33 수정 2018-11-21 16:51:33

#수소버스 , #서울 수소버스 , #405번 , #수소시내버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