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손태영, "MMA서 아들 자리 특혜 논란은 오해"

입력 2018-12-03 10:43:43 수정 2018-12-03 10:43:4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손태영이 '2018 멜론 뮤직 어워드'에서 아들에게 자리 특혜가 제공됐다는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손태영은 지난 1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개최된 '2018 멜론 뮤직어워드'(2018 MMA)의 시상자로 나섰다.

그가 시상을 하러 간 사이 그의 아들이 객석이 아닌 가수석에 앉아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를 두고 온라인에서 자리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손태영의 소속사 H8엔터테인먼트 측은 "시상식이 늦은 시간에 진행돼서 아들 룩희 군과 동행했다"며 "룩희가 손태영이 시상하는 모습을 보고 싶어 해서 스태프의 안내를 받은 자리에 앉은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태영은 시상이 끝난 뒤 자리를 옮겼다'면서, '특혜라고 보는 것은 오해이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번 일로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사진: 손태영 인스타그램)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03 10:43:43 수정 2018-12-03 10:43:43

#손태영 , #손태영 아들 , #손태영 시상식 , #손태영 MMA , #손태영 마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