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어쩌다 어른‘ 황선미 "미혼모 다룬 소설, 집필에만 10년 걸려"

입력 2018-12-06 11:45:07 수정 2018-12-06 11:45: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마당을 나온 암탉'의 저자 황선미가 미혼모를 다룬 소설 집필에 무려 10년이 걸렸다고 밝혔다.

5일 방송되는 O tvN ‘어쩌다 어른’에서는 창작동화 최초로 밀리언셀러를 기록한 ‘마당을 나온 암탉’의 저자인 동화작가 황선미가 연말특집 ‘뜨거운 2018’ 시리즈의 두 번째 강연자로 나선다.

황선미 작가는 닭장에 갇혀 살며 매일 알만 낳던 암탉 잎싹이의 모험담을 담은 동화인 ‘마당을 나온 암탉’을 펴내 세계 29개국에 번역되어 출간, 아동문학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국제 안데르센상 후보에 오른 바 있다.

이날 황선미 작가는 ‘세상 모든 가족’이라는 주제로 집필했던 동화 속 다양한 가족의 유형을 소개하며 ‘마당을 나온 암탉’의 충격적인 결말은 아버지의 죽음을 모티브로 했다는 사연을 밝힌다.

특히, 무려 10년에 걸쳐 집필한 소설 ‘엑시트’에 대해 “10대 미혼모의 이야기를 담게 된 계기는 스위스 시청 직원에게서 우연히 들었던 말 한마디였다”며 당시 당혹스럽고 죄책감을 느꼈던 일화를 밝혔다.

또한 황선미는 “취재를 하며 실제로 작품에 담지 못할 만큼 안타까운 미혼모의 현실을 몸소 느낄 수 있었다”며 미혼모 가족에 대한 편견을 가진 대한민국의 현실을 꼬집었다. 이들을 향한 지속적인 관심과 사회적 제도의 개선이 필요함을 설파한 것이다.

한편, 이날 '가족’에 대한 주제를 다룰 예정이라는 소식에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특별 게스트로 출연해 방청객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프리미엄 특강쇼 ‘어쩌다 어른’ 황선미의 ‘세상 모든 가족’은 5일 오후 8시 40분, 밤 12시 20분 O tvN에서 단독 방송된다.

(사진: tvN ‘어쩌다 어른’ 캡처)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06 11:45:07 수정 2018-12-06 11:45:07

#황선미 , #어쩌다어른 김정숙 , #마당을 나온 암탉 , #엑시트 , #김정숙 여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