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2019 수능 만점자' 공군 일병, "주경야독 하루 4~5시간 공부"

입력 2018-12-09 09:00:00 수정 2018-12-09 09:0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공군에서 복무 중인 병사가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만점을 받았다.

공군은 제3방공유도탄여단(이하 3여단) 기지대에서 급양병(취사병)으로 근무 중인 김형태 일병(22)이 지난달 15일 실시된 수능에서 만점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수능은 ‘불수능’이라고 불릴 만큼 난도가 높았다. 수능 만점자도 재학생 4명, 재수생 5명 등 총 9명으로 지난해 15명보다 줄었다.

김 일병은 성균관대학교 러시아어문학과를 휴학하고 지난 5월 공군에 입대해 지난 7월 3여단으로 전입했다. 김 일병은 훈련소에서부터 일과 후와 주말에 시간을 내 병영생활관 내 사이버지식정보방(PC방)에서 EBS 강의를 들었다. 또 열람실에서 자율학습을 하는 등 ‘주경야독’으로 하루 평균 4~5시간씩 공부하며 수능을 준비했다.

김 일병은 “공군에 입대한 뒤 주변의 동기들과 미래에 대한 많은 얘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수능 재도전이라는 목표의식이 생겼다”라며 수능을 다시 준비한 배경을 밝혔다.

그는 “급양병으로 근무하면서 공부도 하느라 힘들 때도 있었지만, 선·후임들의 격려 덕분에 쉼 없이 달려올 수 있었다”라며 “돌이켜보면 좋은 성적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은 저의 노력도 중요했지만, 공부할 수 있는 여건을 지원해 준 동기들과 간부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했다.

그는 “평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를 즐겨보는데, 다양한 기록과 통계들이 사용되는 것을 보면서 자연스럽게 통계학에도 관심을 갖게 됐다”라며 향후 통계학을 전공해 스포츠 데이터 분석가로 활동하기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사진: 공군 제공)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09 09:00:00 수정 2018-12-09 09:00:00

#2019수능 , #수능만점 , #2019수능만점 , #수능만점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