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통계청, 신혼부부 38% 자녀 없어

입력 2018-12-11 15:04:36 수정 2018-12-11 15:04: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결혼 5년 이내 신혼부부 중 아이를 낳지 않은 경우가 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11일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신혼부부통계 결과'를 보면 지난해 11월 1일 기준으로 혼인 신고를 한 지 5년이 지나지 않은 초혼 신혼부부 110만3000쌍 가운데 현재 자녀를 출산하지 않은 부부는 37.5%인 41만4000쌍이었다.

초혼 신혼부부 중 아이를 낳지 않은 경우는 1년 전 36.3%보다 1.2%p 늘었다.

또한 맞벌이 부부 중에는 43.3%로, 외벌이 부부의 무자녀 비중(32.0%)보다 11.3%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출생아 수 역시 맞벌이 부부가 0.70명으로 외벌이 부부(0.86명)보다 작았으며, 무주택 부부는 자녀가 없는 비중이 41.0%로 주택을 소유한 부부(33.0%)보다 높았다. 평균 출생아 수는 무주택 부부가 0.73명으로 유주택 부부(0.85명)보다 작았다.

지난해 11월 1일 기준으로 이전 5년간 혼인신고한 부부 149만3천쌍 중 국내에 거주하며 혼인상태를 유지한 경우는 138만 쌍으로 전년(143만7천쌍)에 비해 4% 감소했다.

부부 모두 초혼인 경우가 80%(110만3000쌍)였고, 1명 이상이 재혼일 경우는 20%(27만5000쌍)로 조사됐다.

재혼 부부 비중은 전년보다 0.1%p 상승했으며, 신혼부부가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은 경기도로 37만3000쌍(27.0%)이 사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8-12-11 15:04:36 수정 2018-12-11 15:04:36

#통계청 , #신혼부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