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국내 최초 ‘유아차량갇힘 사고대응' 체험장 오픈

입력 2018-12-13 09:23:28 수정 2018-12-13 13:02: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는 최근 유아기 어린이가 자동차 안에 고립되는 '차량 갇힘 사고' 건수가 해마다 늘어나는 추세를 감안해, 시 양천소방서 내에 국내 최초로 체험장을 만들었다고 13일 밝혔다.

체험장에서는 안전벨트, 경적, 핸들이 장착된 모형차량에서 스스로 그 상황을 벗어날 수 있도록 익힐 수 있다. 체험을 통해 아이들은 안전벨트를 푼 후 운전석으로 이동, 핸들을 엉덩이로 깔고 앉아 ‘빵빵’ 경적을 울려 자신이 갇혔다는 사실을 외부에 알리고 구조를 요청하게 된다.

아이들이 쉽게 따라 부르며 대처법 순서를 익힐 수 있도록 ‘엉덩이 빵빵’ 동요도 제작했다. 또 모형차량은 유아들이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소방캐릭터로 디자인했다.

차량 문 개방 관련 구조신고는 월별, 계절을 가리지 않고 연중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유아가 차량에 갇혔을 경우 겨울철엔 한랭사고, 여름철엔 온열사고로 생명에 위험이 처해질 수 있는 만큼 유아와 동승한 운전자는 차에서 잠깐 자리를 비울 때에도 아이를 반드시 함께 데리고 내려야 한다.

최근 3년간(2015.1.1.~2018.11.30.) 자동차 문 개방 구조신고는 총 2192건 발생했다. 이중 1424건은 단순 문 개방, 768건은 차량 내 갇힘 사고 구조요청이다.

차량 내 갇힘 사고의 경우 2015년 60건, 2016년 83건, 2017년 270건, 2018년 11월 말 기준 355건 발생했다. 이중 유아 등이 차량에 갇힌 사고는 2015년 11건, 2016년 37건, 2017년 60건, 2018년 11월 기준 87건으로 매년 증가했다.

방문ㆍ체험을 원하는 시민은 양천소방서(홍보교육팀 2652-5084)로 문의하면 된다.

정문호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유아기 어린이들이 차량에 갇힌 위급 상황에서 안전하게 구조되기 위해서는 평소 대처능력을 길러주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서울시 양천소방서 내에 국내 최초로 설치된 ‘차량갇힘 생존체험장’을 통해 아이들이 차량에 갇혔을 때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대처하는 방법을 익힐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사진: 서울시 제공)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13 09:23:28 수정 2018-12-13 13:02:01

#차량갇힘체험 , #서울시 , #양천소방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