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국 노후 온수관 203곳 '이상 징후'…16곳 긴급 조치

입력 2018-12-13 13:11:45 수정 2018-12-13 13:11:4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지역난방공사는 고양시 백석역 열수송관 파열 사고 직후 실시한 노후 열수송관에 대한 긴급점검 결과 총 203곳에서 이상징후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13일 지역난방공사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12일까지 전국의 온수배관 2,164㎞ 가운데 20년 이상 된 686㎞(32%)를 대상으로 열화상 카메라 21대와 93명을 투입해 긴급 점검을 벌인 결과, 지열 차이가 발생하는 지점 203곳을 확인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지열차가 커서 사고 발생 가능성이 있어 보인 지점은 16곳이었다.

지역난방공사는 이 중 5곳을 굴착해 1곳의 배관을 교체했고, 나머지 11곳은 굴착할 예정이다. 또 백석역 사고 당시처럼 '열수송관 구간 연결부 용접부위'와 동일한 공법으로 시공된 443곳에 대해서는 이미 굴착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다만 이번 긴급점검에서 12일 잇따라 온수관 파열사고가 난 서울 양천구 목동아파트 부근과 경기 안산시 고잔동에서도 이상징후가 발견됐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공사는 “사고 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은 부위 또는 구간이 발견된 경우에는 즉시 보수공사를 시행하겠다”며 “지열차가 발생하는 지점 203곳 등 이상징후가 나타난 부위나 구간에 대해서는 최신 정밀장비와 기법 등을 활용해 13일부터 내년 1월12일까지 정밀진단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공사는 그 결과를 토대로 내년 1월말까지 종합적인 안전관리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사진: 지역난방공사)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13 13:11:45 수정 2018-12-13 13:11:45

#온수관 파열 , #지역난방공사 , #열수송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